검색 입력폼
“해상풍력 발전 위해 현실적인 제도 개선 필요”
산업부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 및 토론회’ 개최
업계 실질적으로 느끼는 애로 공유하는 자리로 꾸려져
윤대원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30일(금) 12:13    게시 : 2020년 10월 30일(금) 12:23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 및 토론회’를 열고 정부의 제도개선 추진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업계 애로를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해상풍력의 발전을 위해서는 어민과 사업자 목소리를 담은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서초구 소재 엘타워에서 ‘해상풍력 발전사업 정책설명 및 토론회’를 열고 해상풍력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안을 소개하는 한편 업계 목소리를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정부는 지난 7월 발표한 해상풍력 발전방안의 추진 현황을 공유했다. 이와 관련 ▲사전컨설팅 제도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디지털 해상풍력 정보도 등에 대한 정보를 전달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풍력 산업계가 그동안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애로해소 방안을 건의하는 자리가 됐다.

이용우 지윈드스카이 대표는 이날 토론에서 “어민들도 에너지전환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해상풍력이 진행돼야 한다는 점에서는 공감한다”면서도 “그러나 핵심적인 문제는 해상풍력으로 인한 조업의 애로사항이나 피해보상 부분에 대한 논의가 현실에 맞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반대로 사업자 입장에서는 풍력단지의 안전한 운영을 바라는 만큼 단지 내 조업행위가 이뤄지지 않길 바란다”며 “조업을 허용한다고 해도 풍력타워 등과 부딪혀 피해가 발생할 때 보상을 어떻게 할 건지가 확실치 않다. 보험도 없고, 이런 부분을 보이지 않는 비용증대요인으로 잡는 만큼 양 측의 목소리를 담아 제도적으로 지침을 마련한다면 지역 수용성을 확보하는 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정원 한국풍력산업협회 부회장은 “해상풍력 사업 추진을 위해 어민과 협의를 해야 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처음 사업에 뛰어든 사업자들은 방법을 잘 모를 수 있다”며 “수산업과 해상풍력 업계의 공존을 위해 정부가 그동안의 사업 경험과 주민수용성 관련 연구용역 등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부회장은 또 “지난 2018년 신안군 전체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는데, 계통 연계를 위한 해저케이블이 대부분 습지를 지나가야 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남지역 해상풍력 대부분이 신안 앞바다에서 준비되고 있는 만큼 제도 개정을 통해 이 부분을 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종욱 두산중공업 상무는 정부의 해상풍력 발전방안에 따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진 상무는 “그동안 해상풍력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해 국내 시장이 작았다. 베트남이나 동남아 풍력 시장이 우리보다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은 기계, 전기, 중공업, 조선‧해양 등 해상풍력을 위한 국내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충분한 물량이 확보돼 시장 규모를 갖춘다면 제조업체에 새로운 기회를 주는 산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