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양, 여수 LNG허브 착공…2024년 최대 80만㎘ 건설
총 1조2000억 투입, 20만㎘ 4기 목표
벙커링 수소 신재생 등 에너지사업자로 전환
윤병효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6일(월) 10:28    게시 : 2020년 10월 26일(월) 10:28
한양 여수 LNG허브 터미널 조감도.
한양이 동북아 LNG(액화천연가스) 허브를 목표로 여수에 대규모 LNG 터미널 건설에 착공했다.

한양은 지난 23일 전남 여수시로부터 동북아 LNG허브 터미널 건설을 위한 ‘공작물 축조신고’ 승인을 받고 착공에 나섰다고 밝혔다.

동북아 LNG허브 터미널 사업은 한양이 여수 묘도(猫島)에 65만㎡ 규모 부지 위에 총 1조20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만7000t 규모의 부두시설을 준공하는 사업이다.

한양은 앞서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20만㎘급 LNG 저장탱크 1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받았다. 이어서 연내 추가 수요처를 확보해 LNG 저장탱크 총 3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추가함으로써 당초 2024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했던 총 4기에 대한 공사계획 승인을 모두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한양은 이번 착공을 기점으로 연내 인허가 승인 후 2021년 중순까지 기초공사를 진행해 LNG 저장탱크 및 기화송출설비 등 본설비에 대한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국내 발전용·산업용 수요처에 LNG를 공급하고 글로벌 LNG 트레이더들에게 LNG를 저장·반출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9월말 한양은 천연가스반출입 사업용 탱크 임대를 위한 보세구역을 허가받아 반출입업 탱크 공사계획까지 앞두고 있다. 이를 통해 해외 LNG 트레이딩이 가능한 개방형 민간 터미널의 면모를 갖출 전망이다.

한양은 기존 건설사업을 넘어 LNG,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기업으로 전환하고 있다. LNG사업은 2030년까지 세계 최대 상업용 허브 터미널을 건설하고 LNG 처리물량 세계 1위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LNG 터미널 외에도 벙커링, 수소산업, 냉열이용창고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신재생발전 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 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춘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최근에는 새만금 수상태양광발전 사업도 수주했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원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