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수원, 풍력·수상태양광 등 신재생설비 확보에 박차
같은 날 19.2㎿ 풍력발전단지 준공, 4.4㎿ 수상태양광발전소 기공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2일(목) 14:58    게시 : 2020년 10월 22일(목) 14:59
경북 청송군 청송노래산풍력발전단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경북 청송군 청송양수발전소 인근 노래산 자락에 19.2㎿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준공했다.

한수원은 지난 21일 총사업비 약 541억원이 투입된 청송노래산풍력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0월 착공해 지난 9월 준공한 이 풍력단지는 앞으로 연간 약 1만6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인 3만7000㎿h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한수원은 “2014년 한수원 자체적으로 입지를 발굴하고 풍황조사를 실시한 후 풍력 전문기업인 대명에너지와 출자사업 방식으로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며 “약 5년에 걸쳐 인허가 절차와 설치공사를 거쳐 지난해 11월 발전기 6기 설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같은 날 청송양수발전소 하부저수지에 4.4㎿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하고 기공식도 개최했다.

국내 최초로 발전용댐을 활용한 수상태양광발전설비인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저수지 면적 중 5.7%에 해당하는 약 3만㎡에 태양광모듈을 설치할 예정이다.

내년 3월 준공예정인 이 수상태양광발전소가 준공하면 연간 2800여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인 5560㎿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한수원은 친환경·고내구성 수상용 태양광모듈을 적용해 고온·고습한 수상환경에서 수질오염의 우려가 없고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는 발전소를 건설한다는 각오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신재생에너지원에 대한 투자확대를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세계적인 종합에너지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오는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해 태양광·풍력 위주로 7600㎿ 규모의 신규 신재생발전설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