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광역교통 2030 사업, 총사업비 127조 1,192억 중 수도권에만 97조 3386억원 쏟아붓고 광역시 없는 지자체에는 0원
- 지방대도시엔 29조 7806억원, 광역시 없는 전북, 충북, 강원, 제주는 0원
- 교통이 낙후된 지역이 오히려 차별받고 있어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18일(일) 02:41    게시 : 2020년 10월 18일(일) 02:41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가 수도권에 쏠려 있어 균형적 예산분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윤덕 의원실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제공받은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에 따르면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127조1192억원 중 76.5%인 97조3386억원이 수도권에 집중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대도시의 총 사업비는 29조7806억원으로 지역별로 나눠보면 부산·울산이 14조9252억원으로 지방대도시 중 가장 많았고, 대전이 6조379억원, 광주 5조4243억원, 대구 3조3932억원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광역시가 없는 지자체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해당하지 않아 배정된 사업예산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윤덕 의원은 “택지개발에 이어 교통까지 수도권에 수십조의 예산이 집중적으로 투입되고 있어 국가균형발전을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며 “교통이 낙후된 지방도시에 더 많은 교통사업 예산 분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광역시가 없는 지자체는 예산을 한푼도 못 받고 있어 광역교통법에 전북, 충북, 강원, 제주를 포함시켜야 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