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공사공제조합, 단체상해공제 사망보상한도 최대 7억원
김성관 이사장 “저렴한 수수료로 더 많은 보장 노력”
전기공사공제조합 11월부터 국내보험업계 최고수준
정형석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20일(일) 19:52    게시 : 2020년 09월 21일(월) 11:21
전기공사공제조합(이사장 김성관)은 21일 조합원이 상해사망·후유장해 위험을 든든하게 보장받을 수 있도록 단체상해공제 보상한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월부터 보상한도가 확대되는 담보는 상해사망 보상·후유장해 보상, 상해 입원 일당, 골절 및 화상 진단비로, 국내 보험업계 최고 수준의 보상한도를 보장한다.

또 3월 시행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가중 처벌법(일명 민식이법) 등 자동차 사고 위험을 대비하는 운전자 비용도 보장한다. 수수료는 시중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산정됐다.

해당 상품은 조합원이 직접 ▲질병사망 보상금 ▲암·심근경색증·뇌졸중 진단금 ▲수술비용 등 다양한 특약을 활용해 가격과 보장 폭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형 상품이며, 단체상해공제지만 소기업이 대다수인 조합원의 수요에 맞춰 1인으로도 가입이 가능하다.

김성관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은 “조합원들이 단체상해공제를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더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조합원들이 필요로 하는 공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