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코로나 2단계' PC방은 되고 '코인 노래방'은 안 되나요?
코로나 2단계 코인 노래방
황우주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4일(월) 15:29    게시 : 2020년 09월 14일(월) 15:29
코인노래방 (사진 : DB)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하양 조정으로 인해 식당·카페·PC방 등이 숨통이 트이게 됐다.

하지만 '코인노래방' '노래방' '클럽' '감성주점' '유흥주점' '대형학원' '뷔페'등 11개의 고위험시설은 여전히 영업금지 조치가 계속되고 있다.

이를 두고 노래방 및 코인노래방 업주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코인노래방 업주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가족들 생계가 막막하다. 방역수칙 다지키고 정직하게 장사했는데 한 달 내내 영업정지. 올해 2월부터 매출 반 토막에 반 토막 나서 월세 간신히 내고 있었는데 영업 정지 맞으니 빚만 늘어난다. 뉴스에서 자살한 업주들 나오면 무서워요 내 이야기될까봐. 자는 것도 아침에 눈뜨는 것도 괴롭습니다(rozf****)"고 했다.

또 "희망고문 야금야금 2주 1주 늘어나 이젠 또 2주 강제 백수 된 지 한 달이 다되어가는데 정말 힘들다. 가게 문도 못 열고 대전이고 부산이고 코인노래방 영업한다는데..서울에 가게 노래방 차린 내 잘못인가요. 생계가 정말 힘들다(1775****)"며 불만을 토로했다.

정부의 늑장대응을 지적하는 글도 이어졌다. "소상공인 식당, PC방, 코인노래방, 노래방, 주점 여러 곳이 폐업을 하고 그나마 남아 있는 곳도 오늘 내일 합니다. 애초에 방역에 초점을 두고 3단계등 고강도로 했더라면 이렇게 질질 끌었을 일도 없었습니다. 경제, 방역 두 마리 토기를 잡으려 전문가들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덕분에 말이죠. 이번에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한건가요? 전문가들이 그리 하라하던가요(fBi1****)"라고 지적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한 고위험시설의 영업금지 조치는 지속될 예정이라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더욱 더 커질 전망이다.


황우주 기자         황우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