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기자의 눈)해상풍력 승패 지역공감대에 달렸다
여기봉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3일(일) 19:18    게시 : 2020년 09월 15일(화) 08:55
우리나라 최대규모의 해상풍력발전사업이 본격적인 출발을 시작했다.
전남 신안군 앞바다에 8.2GW 출력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대단위 사업이 본격적인 인허가 준비에 앞서 지난 9일 지역사회와의 공감대를 한층 다졌다.
전라남도청, 신안군청, 신안군 수협, 지역 어민단체인 새어민회가 ‘신안 해상풍력발전 조성사업 상생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박우량 신안군수, 김길동 신안군수협 조합장, 장근배 새어민회장 등 지역사회 주체들이 대거 참석해 지역상생발전을 위해 협력의지를 표명했다.
이번 협약이 뜻 깊은 것은 그동안 신재생에너지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지역민원으로 자초되거나 오랫동안 지연되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특히 해상풍력사업은 인근 주민은 물론 어민들의 생존권과 직결되고 환경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등 다양한 이해가 결부되기 때문에 지역상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앞서 전북 부안 앞바다에 건설한 서남해해상풍력발전단지도 60MW 시범단지를 조성하는데도 7년이 넘게 걸렸다. 최근에서야 수백MW 규모 본사업을 시작하려는 단계다. 서남해해상풍력 본사업 첫발도 7월 지역주민과의 상생협약으로 출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 신안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정부의 그린뉴딜정책과 맞물려 힘을 받고 있다. 전남도청도 이사업을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으로 격상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존에 광주전남은 태양광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사업이 가장 활발한 지역이다. 여기에 대단위 해상풍력사업을 더해 전남의 산업기반을 한단계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며 지역사회도 기대가 크다.
지금껏 대다수 발전사업이 가장 어려움을 경험했던 것이 기술적인 문제 보다는 환경적 측면, 특히 지역민원이였다. 지역주민들의 무리한 요구도 없지 않았지만 환경변화에 대한 지역주민의 우려에 사업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했던 것도 적지 않다.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발전이라 해도 지역주민들의 환경변화는 중요한 고려사항이 아닐 수 없다. 아니, 사업성패를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 할 수 있다.
전남도청과 신안군청은 사업자, 참여기업,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가 상생하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발전시키는데 주력한다고 하니 사업 추진 방향을 확실히 잘 잡았다고 할 수 있겠다. 앞으로 협력단계가 진전될수록 예상하지 못했던 변수들이 속속 드러날 것이다. 이 과정에서 오해와 불신을 얼마나 잘 조정하고 화합하는지가 사업을 성공리에 이끌어가는 동력임을 지속적으로 잊지 않기를 바란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