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전기공사협회, 그린 뉴딜 대비 발빠른 행보 전개…인력양성·신성장사업 개발 박차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07일(월) 12:22    게시 : 2020년 09월 10일(목) 08:29
주택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설비.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 사태 해결 이후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지난 7월 발표한 ‘그린 뉴딜’은 시대의 키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친환경을 주된 목적으로 한다.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길을 열어가기 위해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새로운 시장과 산업,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품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전통적인 에너지원인 화력·원자력의 비중을 점점 낮추면서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을 본격적으로 펼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기공사업계의 역할론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맞이할 전망이다. 대형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산업계, 가정 등에 전송하는 방식은 장기적으로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분산형 전원 모델이 그 자리를 채워나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전기공사업계가 공유하는 키워드는 송전, 변전, 배전 등이 주를 이뤘다. 즉 대형 발전소에서 전기를 생산하면 이를 최초로 보내고 각 가정에 맞도록 전압을 낮춰 배분하는 데 익숙했다. 이 과정을 수행하기 위해 송전탑, 전깃줄, 전봇대 등이 일상의 가까운 곳에서 쉽게 목격됐다.

이 같은 익숙함과의 결별 과정은 필연적으로 결단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전기공사업계도 이미 선제 대응에 나섰다.

‘류재선 시대’ 4년 차를 지나고 있는 한국전기공사협회는 신성장사업처를 운영하고 있다. 신성장사업처 산하에는 동반성장지원팀과 신에너지사업팀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017년 취임한 류재선 중앙회 회장의 공약 이행 과정이기도 하다.

물론 현재까지는 전기공사협회에서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고 할 수는 없다. 전통적인 송·변·배전 또한 업계의 주된 업무로서 공고한 지위를 차지하고 있고 이 또한 지중화 작업이라는 친환경 행보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기공사협회는 먼 미래에 대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국형 뉴딜’ 분야에서 한국전기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전략을 구상해 대응하고 있다.

우선 전기사업법, 지능형 전력망법, 소규모 전력거래지침 등을 제·개정해 1㎿ 이하 재생에너지 전력거래가 가능한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이웃 간 거래, 상계거래, 수요관리사업 등 새로운 사업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시공 활동에 집중된 한계성을 극복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운영, 서비스 등에 필요한 인력 양성, 기술 개발 등의 전략을 구사한다는 계획이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뉴딜 | 신재생에너지 | 한국전기공사협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