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조명래 환경부 장관, 제천시 폐기물처리시설 현장점검
제천 자원관리센터 현장 방문, 매립시설 등 복구상황 확인
폐기물은 인근 지자체‧민간시설을 활용해 원활하게 처리중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08월 13일(목) 15:04    게시 : 2020년 08월 13일(목) 15:04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오후 집중호우로 인해 산사태 피해를 입은 제천 자원관리센터를 방문하여 복구상황을 점검했다.

제천 자원관리센터는 지난 2일 집중호우(약 277mm)로 산사태가 발생해 소각시설, 매립시설, 재활용품 선별시설 등이 흙더미에 매몰되거나 침수됐다.

이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응급복구가 완료된 소각시설의 정상가동 여부를 확인하고 매립시설의 복구상황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환경부는 시설 피해가 발생한 이후 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공사와 함께 조속한 시설복구를 위한 기술지원과 미처리 폐기물의 연계처리 방안 등을 추진해 왔다.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매립시설 진단 및 응급복구 방안 등에 대해 기술지원을 실시했고 6일에는 원주시 등과 협의해 미처리 폐기물 1일 50톤씩을 원주시 매립시설로 반입 처리할 수 있도록 중재한 바 있다.

집중호우로 제천시, 광주광역시 등의 6개 폐기물처리시설이 침수 피해를 입었으나 발빠른 응급 대처와 함께 인근 지방자치단체, 민간처리시설에 위탁처리를 통해 폐기물은 원활하게 처리가 되고 있다.

인제 소각시설, 광주광역시(북구) 재활용품선별시설은 정상화되었고, 4개 시설*은 복구가 진행 중으로 8월 말까지는 시설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중앙재난피해조사단’에 참여해 피해 현장 조사와 수해 폐기물 발생량을 파악하고 임시적환장 설치 등 폐기물 처리계획을 수립해 신속하게 수해 폐기물을 처리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실시하여 피해를 입은 소각·매립시설의 조기 정상화 및 수해 폐기물을 차질없이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