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스마트시티가 가로등 제어반 프로토콜 개방 ‘해법’
지자체 무관심, 서버 업체 독점적 지위로 오픈 프로토콜 지연
스마트시티 통해 주요 설비 종합관제하려면 프로토콜 개방필수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8월 06일(목) 14:16    게시 : 2020년 08월 07일(금) 09:51
가로등 제어반의 서버와 양방향 무선통신 제어기를 연결하는 통신 프로토콜 개방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은 스마트시티의 확산이라는 주장이 업계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그동안 서버 프로토콜 개방 문제는 20여년 가까이 가로등 제어반 서버 업체들의 독점적 지위와 지자체의 무관심 때문에 해결되지 못했던 이슈다.
그러나 스마트시티가 확산되고, 스마트가로등 등 주요 설비들을 종합적으로 관제하기 위해서는 프로토콜 개방이 필수라는 점에서 프로토콜 개방은 앞으로 시간문제라는 설명이다.

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지자체들은 가로등 점·소등은 물론 고장 등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일몰·일출 시 신속한 조치로 에너지를 절약하기 유도하기 위해 가로등 양방향 제어시스템을 확대해 왔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게 중앙관제용 서버와 양방향 제어기다.

여기서 프로토콜은 가로등 자동점멸기 제어반 서버와 양방향 제어기의 연결을 가능케 하는 통신 용어로, 지금까지는 일부 업체들이 가로등 제어반 서버와 양방향 제어기 시장을 독과점 해왔다. 이들 업체가 서버 프로토콜을 풀지 않으면 다른 기업의 양방향 제어기를 설치할 수 없는 시장구도였기 때문이다.
때문에 지자체에서는 A사의 가로등 제어반 서버를 도입했다면 양방향 제어기도 그 회사 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었다. 시장주도권이 지자체가 아닌 업체에 있었던 셈이다.

이에 따라 광주광역시는 지난 2010년 가로등 제어반 양방향 제어기의 오픈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이를 일반에 개방해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또 조달청 역시 조달청은 최근 관제시스템 서버를 구매할 때 수요기관(지자체)이 정당한 사유서를 통해 요구하는 경우 해당업체는 프로토콜(통신규약)과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호환, 사후관리 등 정당한 권한을 주도록 규정하는 등 오픈 프로토콜 활용을 명문화했다.

하지면 여전히 일선 지자체에서는 서버 업체가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프로토콜 오픈이 쉽지 않다는 게 업계 내부의 얘기다.
처음에는 프로토콜을 오픈해 서버 업체와 다른 제어기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가 서버업체가 업그레이드한다는 명목으로 프로토콜에 일부 변화를 줘 결국 서버업체 제어기를 쓸 수밖에 없게 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

하지만 스마트시티 확산이 이 같은 가로등 제어반 업계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각 도시별로 스마트시티가 확산되고, 관내 스마트가로등 등 주요 설비들을 종합적으로 관제하려면 프로토콜 개방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업계 전문가는 “개별 업체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프로토콜을 사용하면 호환성에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면서 “지자체 차원, 아니면 국가 차원에서 스마트가로등, 스마트시티를 위한 표준 프로토콜을 만들고, 누구나 이 프로토콜에 맞추도록 한다면 가로등 제어반 서버 업체들의 독점적 지위와 이로 인한 지자체들의 피해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