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중국 샨샤댐, "'이곳'에 산다면 당장 달아나라" 물바다 예고되자 주민들 반응은…눈길
심지원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20:04    게시 : 2020년 07월 23일(목) 20:04
(사진: 웨이보)
중국 샨샤댐 붕괴설이 여전히 화제다.

지난달 중국 남부지역에 시작된 폭우로 인해 세계 최대 수력발전소 '중국 샨샤댐' 수위를 향한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고 수위 10m를 앞두고 물이 차오른 이곳의 붕괴를 장담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절대 넘치거나 붕괴되지 않는다"라고 밝힌 상황.

하지만 '중국 샨샤댐'은 지난해에도 휘어진 사진이 공개된 바 있으며 당시 전문가들은 "변형이 있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댐 건설 이후 인근 주민들은 "산샤댐이 생긴 후 경제가 힘들다", "부실 공사로 집이 무너져 내려 물바다가 됐다" 등 피해를 호소한 바 있어, 현재 더욱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창 아래 지역에 살고 있다면 당장 달아나라"라며 위험 지역 주민들을 향한 경고를 전하기도 했다.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