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강주명 국제가스연맹 회장 "한국, LNG 허브로 중요성 증대 될 것"
윤병효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10일(금) 16:12    게시 : 2020년 07월 10일(금) 16:14
10일 서울 강남 삼정호텔에서 열린 에너지미래포럼에서 강주명 국제가스연맹 회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발전용 LNG(액화천연가스) 사용량이 대폭 늘어나고 러시아의 LNG 수출량이 확대되자 우리나라가 LNG 허브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강주명 국제가스연맹 회장은 10일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열린 에너지미래포럼 행사에서 “우리나라의 LNG 사용량이 2034년에 6000만~7000만t가량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저장시설 용량도 현재의 1.5배인 약 900만t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의 전망은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초안에 의거한 것으로 계획에 따르면 LNG발전 설비는 2019년 39.7GW에서 2034년 60.6GW로 늘어난다.

강 회장은 미국보다 러시아 LNG에 더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에 따르면 한국 도착 기준으로 LNG 수송비용(MMBtu)은 미국 셰일가스가 파나마운하를 통과할 시 1.5달러, 수에즈운하를 통과할 시 3.6달러이고, 러시아 쇄빙선은 1.6달러 수준이다.

파나마운하를 통과하는 미국 셰일가스와 러시아 쇄빙선의 수송비용이 비슷하나 수송량에서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강 회장은 “파나마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양은 많아야 연간 3000만t인 반면 2030년 러시아 야말LNG와 아크틱 프로젝트의 판매량은 연간 7500만t이고 2025년 사할린 프로젝트 판매량도 600만t이 될 것”이라며 “아이스 브레이커 선박을 이용한 북극항로 개척 등으로 인한 막대한 수송비 절감으로 LNG 저장설비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가스연맹은 내년 6월 대구에서 세계가스총회(World Gas Conference 2021)를 개최할 예정이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