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기자의 눈)고난의 승강기 업계, 극복 위해 이해관계자 머리 맞대야
안상민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30일(화) 17:03    게시 : 2020년 07월 02일(목) 14:47
지난달 26일 열린 LH와 승강기 제조업체 간 간담회에서 업체들은 작심이라도 한 듯이 최근 겪었던 여러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날 간담회는‘품질혁신을 통한 국민의 생활안전 강화’를 주제로 발주처인 LH를 비롯해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승강기 협‧단체, 제조업체가 참여해 서로 간의 어려움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간담회에서 나온 내용들은 실제적인 사례를 기반한 애로사항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지난해 개정된 승강기안전관리법 시행령‧시행규칙에 따라 실질적으로 승강기의 품질과 함께 생산단가는 크게 올랐지만 판매가격은 비교적 소폭으로 올라 마진을 남기기가 쉽지 않다는 게 업체들의 공통된 주장이었다.

간담회에 참여한 한 승강기 업계 대표는 “승강기 비용이 평균 5000만원인데, 인증비용으로만 500만원을 쓰면 마진을 남기기 쉽지 않다”면서 “또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 납기를 맞추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승강기안전공단 측은“아직 승강기안전 인증은 정착과정이라 시행착오를 겪고 있으며 업계와 소통을 통해 개선해 나가는 중”이라면서 “납품단가와 납기의 경우 LH 같은 발주처에서 원가와 시방서에 반영하는 방안을 고려해 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

승강기안전관리법이 개정된 지 1년이 넘었음에도 업체들이 아직까지 부담을 호소하고, 해결책 마련을 요구하는 것은 분명 이유가 있어 보인다.
“아직 적응하는 단계라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공단의 당장 실효성 없는 대답이나 발주처 등 간접 이해당사자들의 “그 문제는 우리와 관련이 없다”는 무관심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한 문제다.

승강기 업계가 처한 여러 어려움은 기본적으로 고품질의 승강기 보급을 통해 이용객과 현장작업자의 안전을 담보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것이다. 따라서 업계와 공단 뿐만 아니라 승강기와 관련된 발주처, 정부 모두 머리를 맞대고 고통을 분담해야 해결할 수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업체들은 자신들의 문제를 유관기관이 공감하고, 사태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얘기했다.
어려움에 처한 중소 업체들을 위해 승강기 공단과 발주처, 그리고 정부가 함께 머리를 맞대는 것은 동종업계 이해관계자로서 당연한 일이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