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LS일렉트릭, ‘온택트’ 기술로 글로벌 영토 확장
中 3위 PCS 기업 쿤란 자회사 지분 19% 확보…현지 ESS 시장 진출 본격화
언택트 시대 화상회의·디지털 계약 통해 사업 확대
PEBB 수출 중국서 PCS 제조, 향후 직접 수주도 추진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30일(화) 09:56    게시 : 2020년 06월 30일(화) 09:56
구자균 LS일렉트릭 CEO 회장(오른쪽 첫번째)과 주바오이(朱保义) 나라다 총재(가운데), 위종란(于忠兰) 쿤란 사장이 디지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영업이 사실상 마비된 가운데 LS ELECTRIC(일렉트릭)이 중국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 진출에 본격 나서고 있다.
비대면 ‘언택트’(Untact) 시대에 ‘온택트’(Ontact) 기술을 활용, 현지 3위 ESS용 PCS(전력변환장치) 제조업체 지분을 확보하며 글로벌 사업 영역을 확대한 것이다.
LS일렉트릭은 6월 30일 중국의 대표적인 PCS 기업인 쿤란(KLNE)으로부터 PCS 생산 자회사 창저우 쿤란의 지분 19%를 1052만 위안(한화 약 18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LS일렉트릭이 지난해 중국 현지 ESS 시장 진출을 위해 배터리 기업 나라다(NARADA)와 체결한 포괄적 사업 협력의 일환이다. 쿤란이 보유한 창저우 쿤란 지분을 인수함으로써 현지에서 PCS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지난해 말부터 순조롭게 진행되던 지분 인수 계획이 코로나 위기로 인해 전면 중단됐으나 관계자 간 화상회의를 상시 운영하며 의견을 조율한 결과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설명했다.

계약 체결 역시 비대면 시대에 맞게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나라다 주바오이(朱保义) 총재, 쿤란 위종란(于忠兰)이 태블릿 PC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서명하는 ‘디지털 계약’으로 진행됐다.
이번 계약에 따라 LS일렉트릭은 PCS 핵심 부품인 PEBB(펩; Power Electronic Building Block)을 창저우 쿤란으로 수출하고, 창저우 쿤란은 한국산 PEBB으로 제조한 PCS에 나라다 배터리를 탑재한 ESS 완제품을 중국 전역으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지난 2018년 PEBB을 국내 최대 수준인 16대 병렬 연결하며 확장성과 안정성, 경제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Modular Scalable PCS’를 출시한 바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중국에서도 동일한 품질 경쟁력을 갖춘 PCS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지분 참여에 이어 창저우 쿤란에 대해 6억5000만원 규모의 생산라인, 시험설비 투자를 추가로 단행하고 국내 기술인력도 현지에 대거 지원해 우리 시장에서 유통되는 PCS에 준하는 품질 경쟁력을 확보, 점유율 확대를 위한 토대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세계 ESS 시장 규모는 2018년 현재 6.6GW에서 오는 2023년 90GW 수준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시장의 경우 2018년 누계 1.1GW 중 같은 해 신규 설치가 집중(0.7GW) 됐을 정도로 더딘 성장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 위기를 기점으로 ‘New Infra(新基建)’라는 전략적 정책을 발표하면서 신 에너지와 ESS 보급 확대를 강력히 천명함에 따라 2023년 중국 ESS 시장은 19.3%까지 확대, 세계 시장의 20% 이상을 점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급성장하는 현지 수요에 발 맞춰 고품질 PCS를 안정적으로 현지에서 생산, 나라다의 배터리와 결합해 거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나라다, 창저우 쿤란과 시너지를 극대화해 현지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장기적으로 직접 수주 영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 여파로 글로벌 시장에서 신규 사업 추진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에서 온택트로 계약 체결을 이끌어 내며 희망을 봤다”며 “이번 경험을 다른 사업 분야로도 확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 영업을 추진하고, 다양한 채널로 더욱 발전시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저비용 고효율 사업추진 창구로 지속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라다(NARADA)는 1994년 설립해 2010년 상장된 기업이다. 2018년 매출액은 1조 3774억원 규모다. 납축전지와 리튬이온 생산 및 재생사업, ESS 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PCS 개발 및 제조업체인 쿤란(KLNE)은 2009년 설립돼 2018년 매출액 109억원을 기록했다.

■용어 설명
*PEBB(펩; Power Electronic Building Block)은 직류(DC)·교류(AC) 차단기와 함께 PCS를 구성하는 일종의 변환기다. 직류로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 에너지를 교류로 변환, 양방향 전력제어를 통해 ESS와 전력계통이 안정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해주는 부품이다.
LS ELECTRIC은 ESS용 PCS의 핵심 부품인 PEBB을 125kW~158kW(킬로와트) 용량 단위로 모듈화해 스마트 독립 운전기능을 탑재하고, 이를 국내 최대 수준인 16대 병렬 연결을 실현한 ‘Modular Scalable PCS’를 2018년 출시한 바 있다.
지금까지 PCS는 고객이 원하는 전력변환용량에 맞춰 kW(킬로와트), MW(메가와트) 단위 일체형 구조로 수주 후 설계, 생산하는 방식으로 사용 중 용량 변경 등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Modular Scalable PCS는 모듈화된 PEBB이 병렬로 연결돼 있어 기본 250kW에서 2.5MW까지 최대 10배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LS ELECTRIC은 개별 PEBB 모듈에 독립운전기능을 탑재하고, 자체 개발한 ESS 스마트 운영 시스템을 통해 사용 중 일부 PEBB 고장 발생시 부분 운전을 통해 전체 시스템 정지 시간을 최소화하는 등 안정성을 확보했다.
또 경제성 측면에서도 전력 변환 부하 용량에 따라 PEBB 최적 운영(변환 부하가 전체 용량 25% 시 PEBB 1/4만 사용)이 가능해져 에너지 효율이 글로벌 최고 수준인 98%에 달한다. 콤팩트 설계를 통해 제품 사이즈도 기존 대비 30% 축소돼 고객 측면에서 공간 효율성을 한층 높인 것도 장점이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