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서울시와 차세대 유망 스타트업 성장촉진 위한 상생협약
올해 ‘스타트업 아우토반’ 국내서 개최해 협력 강화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10일(수) 15:14    게시 : 2020년 06월 10일(수) 15:14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서울시와 차세대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촉진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10일 열린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를 포함한 6개의 스타트업 지원기관 및 기업 등이 참석해 서울의 창업생태계를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유기적인 업무 협력을 약속했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라는 새로운 경제현상을 스타트업의 성장기회로 변화시키기 위해 인력확충, 투자확대 및 각종 성장에 필요한 지원정책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등 스타트업 지원기관 및 기업은 개별 스타트업이 서울시 지원정책의 수혜를 최대한 받을 수 있도록 홍보, 기업선발 등을 적극 지원하고 스타트업의 협조와 상생노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기업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10월 서울창업허브와 국내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스타트업 해커톤’ 사업, 글로벌 대기업 네트워크 구축 및 스타트업 기술 브랜딩화 성장 지원, 국내 유망 스타트업 대상 해외 진출 지원 등 다방면으로 협력 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으며 이 대회 최종 우승팀 ‘스쿨버스’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과 함께 2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수상했다.

스쿨버스 외에도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 받은 ‘더스윙’, ‘코클리어AI’ 등 국내 스타트업은 다임러 독일 본사에서 개최되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에 초청돼 별도 피칭 기회를 부여 받았을 뿐 아니라 추후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에 실제 도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질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다임러 그룹의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올해 국내 최초로 개최해 국내 유망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럽의 대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으로 유망 스타트업에게 기업 및 투자자 네트워킹뿐 아니라 투자 및 지원, 사업화 기회, 사무 공간 등을 지원한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