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QLED TV’ 비방전, LG·삼성 모두 신고 취하
표시광고법 위반…소비자 오인 우려 해소해 심사 종료
양사 “품질 경쟁에 집중할 것”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05일(금) 18:35    게시 : 2020년 06월 05일(금) 18:35
LG전자의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로 촉발된 삼성과 LG간의 ‘QLED TV’ 관련 비방전이 막을 내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LG전자와 삼성전자가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상호 신고한 사건과 관련해 양사가 신고를 취하하고 소비자 오인 우려를 해소한 점을 고려해 심사 절차를 종료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의 신경전은 지난해 9월 LG전자가 백라이트가 있는 삼성전자의 TV를 ‘QLED TV’로 표시·광고한 행위가 거짓·과장 광고 등에 해당한다며 공정위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QLED는 양자점 발광 다이오드(Quantum dot Light-Emitting Diodes)로 TV 제조사·유통사 등의 경우 백라이트 없이 자체적으로 빛을 발하는 QLED뿐만 아니라, 양자점(Quantum dot) 기술 기반의 LCD TV를 포함하는 넓은 의미로 사용 중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다수의 해외 규제기관이 QLED 명칭 사용의 정당성을 인정했고 시장에서도 널리 사용된다며 한 달 뒤인 10월, LG전자가 삼성 QLED TV를 객관적 근거 없이 비방해 부당한 비교·비방광고에 해당한다고 공정위에 신고하며 맞대응했다.

신경전을 벌여오던 양사는 LG전자가 지난 3일 공정위 신고를 취하하고 삼성전자 역시 4일 취하를 결정하면서 막을 내렸다.

심사 종료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삼성전자에서 자사 QLED TV에 백라이트가 있다는 사실을 누리집, 유튜브 광고 등을 통해 강조해 표시했고, LG전자 역시 비방으로 논란이 된 광고를 중단하는 등 소비자 오인 우려를 해소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LG전자 관계자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해 올바르고 충분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며 앞으로도 TV 사업에서 기술 선도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LG전자의 공정위 신고로 촉발된 소모적인 비방전이 이제라도 종결된 것을 환영하고,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