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重 CEO, 현장서 “안전 최우선 실천” 다짐
한영석·이상균 사장, 건조 중인 선박서 직접 안전점검 실시
1일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안전관리 종합대책’ 발표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02일(화) 18:52    게시 : 2020년 06월 02일(화) 18:52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왼쪽 첫번째)과 이상균 사장(왼쪽 두번째)이 작업자에게 안전작업을 당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생산 현장에서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이상균 사장은 2일 오전 건조 중인 17만4000㎥급 LNG운반선에 승선해 작업 현장을 둘러봤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구석구석 돌며 안전 위험요소가 없는지, 작업 시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꼼꼼히 점검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 즉각적인 개선을 지시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에 관한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작업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새롭게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현장의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문화를 구축하고 중대재해를 근절하는 데 전사적인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1일 올해 잇따라 발생한 중대재해를 차단하기 위해 각 사업장의 안전시설 개선과 교육 관련 투자를 확대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3년간 총 1600억 원을 안전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또 조선사업 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안전 및 생산을 총괄 지휘토록 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사업 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조만간 안전경영에 대한 CEO의 의지와 계획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하고, 중대재해 근절에 대한 전 임직원의 의지를 모으고 전사적인 안전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新안전문화 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