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重그룹, 3년간 총 3천억원 투자 고강도 안전대책 마련
‘안전 경영’ 최우선 가치, 그룹 전반 안전시스템 재점검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01일(월) 15:05    게시 : 2020년 06월 01일(월) 15:05
전(全)작업자에게 ‘안전개선 요구권’ 부여, 안전한 작업장 구축 노력
안전위기관리팀 신설, 외부 안전전문가 영입으로 안전시스템 개선

현대중공업그룹이 안전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실천하기 위해 고강도 안전종합대책을 마련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각 사업장의 안전시설 개선과 교육 관련 투자를 확대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개선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3년간 총 1600억원을 안전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25일 조선사업대표에 이상균 사장을 선임한 데 이어 안전시설에서부터 작업 절차, 조직, 교육에 이르기까지 모든 안전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각계각층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국내 최고 수준의 외부 안전전문가를 영입하고 안전인증기관, 교수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혁신 자문위원단’을 확대, 개편해 안전시스템 전반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부족한 부분이 발견되면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또 근로자가 작업장에서 위험요소 발견 시 즉시 작업을 중지할 수 있도록 전 작업자에게 ‘안전개선 요구권’을 부여한다. 작업자의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협력사를 포함한 약 2만 2000명의 전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특별교육프로그램도 연내에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안전위기관리팀을 신설, 전 작업장에서 상시점검 및 진단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문제점을 조기 발견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예정이다. 협력사들이 자체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협력사 대표 안전마인드 향상, 안전 인증 의무화 및 지원, 교육 및 기술 지원 등 역량강화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이번 안전관리 종합대책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그룹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안전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모든 근로자의 적극적인 참여도 중요한 만큼 모두가 한마음이 돼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