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건설협회 “코로나 경기침체 극복 次 내년 SOC 예산 30조 증액” 주문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07:04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07:04
대한건설협회(회장 김상수)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 및 지방 경기침체를 조속히 해소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2021년 SOC 예산을 30조원 이상 편성할 것을 26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주요 경제기관에서는 세계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전망하고 국내 경기에 대해서도 침체 장기화를 우려하고 있다.

건설협회 측은 “SOC 등 건설투자는 경제성장 기여율이 50% 이상 상회하여 과거 경제 위기 시에도 효율적인 정책 수단으로 사용됐다”면서 “국내 건설경기 침체 및 고용시장 위축의 빠른 해결을 위해 SOC 예산을 올해 23조원보다 7조원 이상 증액한 30조원 이상으로 편성할 것을 주문한다”고 밝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건설투자의 추가 하락 폭이 최대 3.7%, 10조원이 될 전망이다. 또 건설투자 감소로 인한 취업자 수는 최대 약 11만 명이 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발생한 건설투자 감소분과 내년도 민간 건설투자 축소를 고려해 공공 건설투자는 30조원 이상의 확대편성이 필요하고 과거 2009년에도 약 5조원 이상 추가 증액해 예산 편성한 전례가 있다.

이에 건설협회는 위기 극복을 위한 ‘혁신 성장을 위한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특별 재난지역 공공투자’, 긴급한 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재난 대응 기반시설 구축’ 등 SOC 신규 사업을 제안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상수 | 대한건설협회 | 코로나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