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창원시, 사업장폐기물 소각장 오염물질 20%저감 위해 총력
주민, 환경단체, 기업체 등 참여 ‘감시협의회’, 지속관리를 위한 현장 점검 실시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2일(금) 08:01    게시 : 2020년 05월 22일(금) 08:02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소각장 주변 영향권 감시협의회(이하 감시협의회)가 21일 관내 사업장폐기물 소각업체인 ㈜창원에너텍과 KC환경서비스(주)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의료폐기물 소각 관련 지역주민 불안해소와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을 위해 「사업장폐기물 소각업체 관리방안」을 마련, ‘19년 대비 ’24년까지 오염물질 저감 20% 목표를 수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소각업체 감시활동을 위해 교수, 지역주민, 기업체, 환경단체 등 17명으로 으로 구성된 감시협의회를 지난해 11월 15일 발족하여 사업장 점검 및 지역여론 수렴 등 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 점검에는 곽기권 환경녹지국장, 감시협의회 회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체 브리핑 ▲시의 그간 추진활동 소개 ▲현장점검 순으로 진행되었다.

시는 대기환경 중 인체 유해성분인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배출량 추이(‘19년 대비) 분석결과 에너텍은 황산화물을 제외하고 3.2~34.1% 저감한 것으로 나와 최적조건 유지ㆍ관리로 배출농도 20% 저감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면 KC환경은 시설 노후화로 에너텍에 비하여 오염물질 배출량이 다소 높은 편으로, 올해부터 150억 투입하여 노후시설을 전면 교체할 계획으로 시설교체 후 배출농도 20%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사업장폐기물 소각업체의 관리를 위해 대기 오염원 측정 기동 단속 T/F팀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사업장폐기물 소각시설 주변지역 악취영향권 파악 및 개선방안 수립’ 용역 추진 중이다.

곽기권 환경녹지국장은 “민·관·기업체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소통을 통한 소각장 주변지역 악취문제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