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고객 만족도 조사 호평
구매 이유로 62%가 편리한 실용성, 47%가 디자인 등 꼽아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1일(목) 19:31    게시 : 2020년 05월 21일(목) 19:31
르노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고객들이 구매 이유로 실용성과 디자인을 가장 많이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고객들이 구매 이유로 실용성과 디자인을 가장 많이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트위지 실제 구매 고객 1600명을 대상으로 구매 이유와 이용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진행했다.

만족도 조사 결과 트위지 구매 고객의 62%가 ‘근거리 주행에 편리한 실용성 때문에 구매했다’고 응답했다. 특히 구매 고객 중 약 73%는 이러한 실용성을 지인에게 구매를 추천하는 이유로 뽑았다.

트위지는 길이 2338mm, 폭 1237mm, 높이 1454mm의 초소형 크기로 좁은 골목도 쉽게 지날 수 있고 일반 자동차 주차공간에 3대를 주차할 수 있어 주차도 편리하다.

또 만족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77% 이상이 일 평균 30km 이하를 주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트위지가 한번 충전으로 60~7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만큼 구매 고객들이 도심 출퇴근 및 비즈니스, 배송, 쇼핑용으로 사용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매 고객들의 47%는 트위지의 외관 디자인 때문에 구매했다고 응답했으며 33%는 외관 디자인을 지인 구매 추천의 이유로도 꼽는 등 구매 후에도 디자인에 대한 만족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4%의 응답자는 트위지의 독특한 외관을 활용해 홍보 및 마케팅용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응답자 27%는 트위지 구매 이유로 이륜차 대비 뛰어난 안정성이라고 했으며 26%는 안전성을 지인 구매 추천의 이유로도 꼽았다. 충전과 관련해서는 93%가 거주지의 주차장 또는 사업장에서 220V 전원을 이용해 충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수연 르노삼성차 LCV&EV 비즈니스리더 상무는 “트위지는 초소형 크기로 주행이 편리하고 유지비도 저렴한데다 이륜차에 비해 안전성이 뛰어나 일상생활뿐 아니라 배달용이나 렌터카로도 활용도가 뛰어난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지금 트위지를 구입할 경우 최대 70만원 상당의 용품 구입비 지원 혹은 50만원 현금 할인 등의 프로모션을 선택할 수 있다. 할부 구매 조건 역시 매력적이다. 매월 이자만 납입하고 원금은 원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상환해도 된다. 기간은 최대 24개월, 이율은 1%다.

구매보조금을 제외한 트위지의 판매 가격은 라이프 트림 1330만원, 인텐스 트림 1430만원으로 르노삼성차의 현금 할인과 지자체별 구매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380만원(청주시 경우 900만원 지원)에도 구매가 가능하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