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기아차, 해외 시장 위기 극복 총력…송호성 사장, 평택항 찾아 수출 독려 및 품질 점검
각국별 고객 요구 충족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구매 및 서비스 만족도 향상
“체질개선 및 선제대응 통해 코로나19 이후 재도약할 수 있도록 역량 집중해야”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1일(목) 19:21    게시 : 2020년 05월 21일(목) 19:21
송호성 기아차 사장이 지난 20일 수출선적부두 평택항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수출을 독려하고 차량 품질을 점검했다.
기아자동차가 해외 자동차 시장 위축으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현지판매, 수출, 생산 등 모든 부문에 걸쳐 경쟁력 확보에 힘을 쏟는다.

기아차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전망이 밝지 않지만 각 부문에서 판매 확대와 품질 강화, 고객 만족을 위한 조치를 철저히 시행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하겠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일단 판매 경쟁력 강화를 통한 해외시장 판매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이번달 중순부터 유럽을 비롯한 해외시장에서 ‘기아차는 당신과 동행합니다’라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미 국내에서도 할부금 납입 유예, 차량 항균 서비스, 홈 딜리버리 서비스, 인터넷 시승 예약 등을 시행하고 있다.

기아차는 자택 대기 명령과 국경 봉쇄 등으로 영업이 중단됐던 딜러망을 회복시키기 위한 조치도 시행한다. 각국 딜러별 상황에 따라 차량 구매 대금에 대한 이자 면제 등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한다. 국내도 판매 대리점에 대한 지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판매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기아차는 올해 범유럽 온라인 판매시스템을 개발해 하반기 독일에서 시범서비스에 들어간다. 차량 구매의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도 가능하게 한 것이다.

제조사가 자동차를 직접 판매를 할 수 없는 미국에서는 딜러를 통해 온라인 판매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전체 미국 딜러의 50%가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연말에는 80%로까지 확대한다.

기아차는 인도, 러시아 온라인 판매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중국에서도 상반기 중 시스템을 갖추기로 하는 등 온라인을 통한 판매를 활성화한다는 복안이다.

국내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출 차량에 대한 재고 관리 및 품질 점검도 철저히 한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연간 150만대를 생산해 그 중 60% 이상을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이를 독려하기 위해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지난 20일 평택항을 찾아 직원들에게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하고 수출 차량들의 품질과 선적 절차를 점검했다.

평택항은 7500대를 치장할 수 있는 기아차 최대 선적 부두로 글로벌 193개국으로 수출된다. 코로나19 이전인 지난해 4월만 해도 5만2000여대를 평택항에서 선적했지만 지난달에는 해외 수요 감소로 인해 2만4000대에 그쳤다.

송 사장은 이날 수출 차량의 내외관 및 배터리, 타이어 상태 등을 꼼꼼히 살피고 현장의 직원들에게 철저한 품질 점검을 당부했다.

기아차는 국내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쏘울’, ‘셀토스’, ‘스포티지’ 등 해외 인기 차종들이 적기에 고객에게 인도될 수 있도록 재고 및 선적 관리를 보다 철저하게 할 계획이다.

특히 유럽은 이산화탄소 규제가 강화된 만큼 ‘쏘울EV’, ‘니로EV’ 등 친환경 전기차 공급을 원활히 해 판매 확대를 도모한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