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중기부, ‘컴업 2020’ 조직위 출범
20일 ‘조직위 출범식’ 개최
본격적 준비·성공 개최 다짐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1일(목) 13:21    게시 : 2020년 05월 21일(목) 13:21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20일 출범시킨 컴업 2020 조직위원회의 조직체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20일 서울 서초구 소재의 한화드림플러스 강남에서 ‘2020년 컴업 (COMEUP) 조직위원회 출범식’를 개최하고, 오는 11월에 개최될 컴업 행사의 본격적인 준비와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고 밝혔다.

‘컴업 (COMEUP)’은 국내 최고의 권위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킹 행사로서, 지난해부터 ‘벤처창업 페스티벌’에서 핀란드의 슬러시(Slush)나 미국의 테크크런치(Tech Crunch) 등과 같은 세계적 스타트업 축제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로 마련됐다.

지난해 개최된 ‘컴업 (COMEUP) 2019’에서는 전 세계 총 61개 국가에서 약 2만1000여 명이 참관했고, 4900명의 스타트업과 650명의 벤처캐피탈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경을 초월한 네트워킹과 비즈니스의 장을 만들어 냈다.

올해는 국제적으로 명성이 높은 스페인의 MWC나 핀란드의 슬러시(Slush)와 같은 스타트업 행사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전격 취소하거나 무기한 연기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정부와 국민의 협력, 바이오 벤처와 스타트업의 활약에 힘입어 코로나19의 위협을 가장 모범적으로 극복해 가고 있어, 이러한 상황을 오히려 기회로 활용한다면 ‘컴업(COMEUP)’을 세계 일류 스타트업 축제 브랜드로 도약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중기부의 판단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6개 분야로 구분, 업계의 신망과 전문성을 겸비한 22명이 컴업 2020 조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앞으로 6개월여의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는 컴업 2020 조직위는 민간(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과 공공(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공동위원장직을 수행하게 되며, 위원장 아래에 3개 실무분과로 구성된다.

이 자리에서 김슬아 민간위원장은 올해 ‘컴업(COMEUP) 2020’이 지향하는 핵심 추진방향에 대해 ▲슬로건(“Meet the Future - Post Pandemic”) ▲3대 주제(Social System, Work, Life) ▲행사 방식(비대면·온라인 중심 + 오프라인 결합) 등을 발표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출범식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에는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핵심 주역으로 활약해야 한다”며 “올해 컴업을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주제와 방식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한다면,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의 모범적 성공모델로 빠르게 자리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컴업 2020은 오는 11월 19~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에서 개최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컴업 공식 홈페이지(kcomeup.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