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 “코로나19 위기가 새로운 도약의 기회될 것”
제17회 자동차의 날 행사서 사태 진정 이후 수요 회복에 대한 대응 강조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12일(화) 14:24    게시 : 2020년 05월 13일(수) 21:08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 12일 자동차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동차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해간다면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사진>은 12일 자동차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동차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우리 자동차 업계가 위기에 처했다”며 현재 자동차 업계의 상황에 대해 운을 띄웠다.

그는 “완성차 업체는 지난달 해외 판매가 60% 이상 감소했다”며 “부품업체의 경우 160개사가 해외에 400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들 현지법인의 3~4월 가동률이 60~70%로 떨어지고 매출도 20% 이상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지법인의 물품대금 지급지연은 국내 본사에 납품하는 중소부품사에 대한 대금지급 지연으로 직결되면서 자동차산업 공급사슬 전체의 문제로 확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이 같은 수요절벽으로 인한 유동성 위기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출절벽과 매출감소가 이어져 부품업체의 신용도가 1~2단계 하락할 것”이라며 “정부가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인수 대책 등을 내놨지만 문제는 현장이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동성의 적기 공급과 현장이행 독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동성 확보가 시급하지만 저신용등급을 이유로 대출을 받을 수 없는 기업을 위해 P-CBO의 문턱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 회장은 “은행권의 일반 대출의 경우 통상 1년 만기”라며 “올해 코로나19 때문에 줄어들 매출실적과 신용등급을 감안한다면 그 영향이 내년 이후 유동성 확보까지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P-CBO의 경우에는 3년 만기로 코로나19 영향으로 신용등급이 떨어지더라도 단기간 버틸 수 있고 2~3년 후에는 정상화할 수 있어 금융권 부실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글로벌 코로나19 사태 진정 이후 자동차 수요 회복에 미리 대응하는게 필수라고 전했다.

만약 대응이 미흡할 경우 중국 기업이 우리 기업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아 탄력근로 및 선택근로를 빨리 도입하거나 근로시간 관련 노동규제 적용을 한시 배제하는 근거를 마련하는 등 그동안 생산손실분을 신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선진 부품 기업의 인수합병(M&A) 확대, 과학적 코로나19 대응으로 인해 높아진 프리미엄 코리아 브랜드 활용, 강점인 정보기술(IT) 접목 등을 적극 추진한다면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이 내연기관차는 물론 전기동력차나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도 한 단계 업드레이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제17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코로나19 여파로 조촐하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