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스타트업 이야기_퍼스널쉐어링 '보다‘ 유기농 생리대 일본 진출 도전장
딸바보 ’싱글대디‘에게 생리대 지원하겠다.
   작성 : 2020년 04월 28일(화) 10:10    게시 : 2020년 04월 28일(화) 10:10
유기농 생리대는 가지수만 십여가지가 넘는다. 그래서 나에게 맞는 생리대 찾기란 여간 쉽지가 않다.
이에 '보다'(BODA) 브랜드로 유기농 생리대를 출시한 스타트업이 있다. ‘유기농 생리대를 제대로 보자’ 라는 슬로건을 내건 ‘퍼스널쉐어링’이다. 이 회사 김정하 대표는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사단법인 시니어벤처협회 설립 인가를 얻어냈고 기술창업분야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 바 있다.

먼저 국내 생리대 시장은 1조 5천억원으로 시장이 커졌지만 유기농 생리대 수요는 당분간 성장폭이 클것으로 전망하는 분야이다. 2017년 생리대 유해물질 파동이후 유기농 생리대의 프리미엄 시장이 열리면서 시장 점유가 37.5%에 육박했고 생리대 선택기준이 까다로워지면서 아마존, 알리바바를 통한 직구수입물량도 많아졌다.

생리대 시장이 춘추전국시대가 열렸지만 지난해 10월부터는 모든 생리대 제품 겉면에 전 성분 표시가 의무화되면서 생리대를 보다 정확히 선택할 수 있게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 오히려 국내산 유기농 생리대를 선호하게 되었는데 ‘보다’는 유기농 생리대의 적합조건 5단계를 모두 갖춘 제품으로 상당한 수입 유기농 생리대를 국산 ’보다‘로 대체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한민국 청소녀들은 성조숙증으로 초경이 급속도로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생리가 시작되는 시점부터 건강관리가 중요하고, 초경을 맞이하는 청소녀 건강관리부터 자궁경부암 예방과 질염의 예방 및 출산까지 이어지는 여성Y존 건강관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부분에 ’보다‘ 유기농 생리대가 꼭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김대표는 금년에 두가지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먼저 ‘보다’ 브랜드를 한류와 함께 먼저 일본시장을 두드릴 것이고 그 이유로 이번 코로라19로 인하여 대한민국의 위생 인지도가 한껏 올라가면서 대한민국 유기농 프리미엄 생리대 제품 수요를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사회공헌 사업으로 ‘싱글대디’ 딸바보 아빠들에게 생리대를 지원하여 홀로 딸을 키우는 양육에 대한 어려움을 함께 나누겠다는 것이다.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