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환경부, 올 1분기 미래 전기·수소차 보급량 전년비 110% 증가
전기화물차와 수소승용차 보급 폭발적 증가 원인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6일(월) 13:36    게시 : 2020년 04월 06일(월) 13:39
차종별 보급실적.
환경부는 올해 1분기 미래차(전기·수소차) 보급사업 추진 실적을 분석한 결과 1만2140대가 보급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동안 전기차는 1만1096대가 보급돼 97.9% 증가했다. 특히 전기화물차의 보급이 3대에서 2890대로 크게 늘었다. 수소승용차는 1044대로 전년동기 대비 455.3% 증가했다.

미래차 보급실적은 전반적으로 보급여건이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전기화물차의 본격 출시 ▲수소충전 여건의 향상 ▲수입차 보급물량 확대 등에 힘입어 대폭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전기화물차는 지난해 12월부터 가격과 성능에서 경쟁력을 갖춘 포터Ⅱ, 봉고Ⅲ 등 국산차량이 출시되고 화물차 운송사업 허가 혜택 등이 제공되면서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구매 수요가 상승했다.

수소승용차는 수소충전소가 지난해 1분기 15개소에서 올해 1분기 34개소로 늘어나는 등 충전 불편이 다소 해소됨에 따라 국산 수소차에 대한 수요자의 선택이 높아지는 등 보급실적이 확대됐다.

전기승용차는 같은 기간 국산차(4976대→3600대) 보급실적이 다소 감소한 반면, 수입차(372대→4228대) 보급물량은 늘어나면서 전체적으로 성장했다.

지자체별 올해 1분기 미래차 보급실적은 서울시가 1위(2512대), 경기도가 2위(2396대), 제주도가 3위(1011대)를 기록했다. 누적으로는 제주도 1위(2만2088대), 서울시 2위(2만1641대), 경기도 3위(1만8076대) 순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소비침체, 오는 7월 전기차 충전요금 인상계획 등 미래차 수요감소 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의 구매지원 정책과 함께 시민과 기업의 동참을 이끌어 미래차 보급을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또 그동안 정부가 주도해온 미래차 보급정책에 시민(친환경차 타기 1000만 시민운동 등)과 기업(저공해차 보급목표제)이 함께 힘을 모아 미래차 보급을 늘려 미래차 누적 20만대 시대를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