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제조업체 71% “코로나19로 기업활동에 피해 입었다”
대한상의, 2분기 BSI 조사 결과 발표…체감경기 18p 급락한 ‘57’, 1분기 매출감소 전년대비 -22% 예상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2일(목) 11:31    게시 : 2020년 04월 02일(목) 11:31
대한상의 BSI 추이.
올해 2분기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까지 떨어졌다.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소비와 생산은 물론 글로벌 수요까지 직격탄을 맞으면서 내수·수출기업의 경기전망을 큰 폭으로 끌어내렸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지난 1분기보다 18포인트(p) 하락한 5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의 55에 근접한 수치다. 낙폭 역시 이 때(-24p) 이후 최대치다.

대한상의 측은 “감염병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와 생산 차질이 자금 회수를 차단해 기업을 극심한 자금 압박에 몰아넣는 실물-금융 간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미국·유럽 등지에서 감염병이 급속도로 퍼지는 등 장기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체감경기의 반전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기업이 느끼는 피해는 수치로도 입증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활동에 피해를 입었는지’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응답기업의 71.3%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70.3%)’, ‘글로벌 수요 부진에 따른 수출 감소(30.1%)’, ‘중국산 부품·자재조달 어려움(29.4%)’, ‘방역물품 부족(29.4%)’, ‘자금 경색(24.0%)’, ‘물류·통관 문제(14.5%)’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지난해 1분기 실적 대비 올해 1분기 매출액 감소폭’에 대한 예상은 평균 22%였다. ‘과거 경제위기와 비교한 산업현장의 피해 정도’에 대해서는 ‘IMF 외환위기 때와 유사(41.4%)하거나 더 크다(35.6%)’는 응답이 ‘더 적다(23.0%)’는 답변보다, ‘금융위기 때와 유사(41.8%)하거나 더 크다(41.4%)’는 응답이 ‘더 적다(16.8%)’는 답변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이에 따라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체감경기전망은 모두 급감했다. 2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63으로 전분기보다 25p 하락했으며 내수부문은 56으로 15p 떨어졌다.

지역별 체감경기는 전국의 모든 지역이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코로나19로 2월 관광객이 40% 넘게 감소하는 등의 피해를 입은 ‘제주(43)’와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이 높은 ‘충남(43)’,‘대구(50)’, ‘경북(51)’ 등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감염병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에 밀집한 ‘섬유·의류(45)’, ‘자동차·부품(51)’, ‘기계(59)’ 부문을 중심으로 모든 업종의 체감경기가 기준치를 밑돌았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 과제로는 ‘금융·세제 지원(72%)’, ‘공정거래, 세무조사 등 기업조사 유예(35.3%)’, ‘조업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31.4%)’, ‘내수·관광 회복을 위한 인센티브(28.5%)’, ‘서비스·신산업 관련 규제개혁(15.7%)’ 등이 거론됐다.

대한상의 코로나19 대책반장을 맡고 있는 우태희 상근부회장은 “코로나의 경제적 충격이 대-중기, 내수-수출, 금융-실물에 관계없이 매우 광범위하고 복합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장기화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정상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일시적 자금경색으로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일선 창구에서의 자금 집행 모니터링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상의 기업경기전망지수는 100이상이면 ‘이번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이하면 그 반대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