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재 공장 건설
2177억원 투자해 경북 포항시 건설…2023년 완공 목표
윤대원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30일(월) 16:18    게시 : 2020년 03월 30일(월) 16:18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재 생산에 2100억원을 투자한다.
30일 포스코케미칼은 이사회를 열고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공장 신설에 2177억원 규모로 투자할 것을 의결했다.
신설되는 음극재 공장은 연 생산량 1만6000t 규모로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7만8535㎡ 부지에 조성된다. 음극재 1만6000t은 50kWh 기준 전기차 약 3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생산 설비는 올해 착공해 2023년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조흑연계 음극재는 원료와 공정 특성으로 인해 천연흑연 제품보다 내부 구조가 일정하고 안정적이다. 또 수명이 길고 급속 충전이 유리해 전기차 배터리 등에 주로 활용된다.
인조흑연 원료인 침상 코크스는 자회사인 피엠씨텍으로부터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직접 생산한 원료를 활용해 사업 가치사슬을 고도화하고 수익성과 부가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전기차용 이차전지 시장 전망이 2020년 194GWh에서 2030년 3066GWh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계 음극재도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라며 “생산능력을 제때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강화 사업에도 참여해 생산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은 일본, 중국 회사들이 인조흑연계 음극재 시장을 주도해왔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에서 차세대 소재를 연구하면서 2023년 연 생산량 기준으로 천연흑연계 음극재 10만5000t, 인조흑연계 1만6000t, 양극재 9만t까지 증설 투자를 계속 확대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