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모비스, 차량 앞 유리 전방표시장치 ‘윈드쉴드 HUD’ 시장 진출
제네시스 ‘GV80’ 첫 적용…주력 수출품 육성 계획
인포테인먼트 4대 핵심장치 양산 기술 모두 확보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7일(목) 17:36    게시 : 2020년 02월 27일(목) 17:37
현대모비스가 ‘윈드쉴드 HUD’를 양산 적용했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운행 시 쉽게 주행 정보를 확인해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을 할 수 있게 돕는 첨단 장치인 ‘윈드쉴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시장에 새롭게 진출했다.

윈드쉴드 HUD는 운전석 앞 유리에 주행 정보를 표시해주는 장치로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V80’에 처음 적용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HUD 양산 적용을 통해 차량 인포테인먼트 4대 핵심기술로 불리는 ▲HUD ▲풀 디지털 클러스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메틱스(AVNT) 양산기술을 모두 확보하게 됐다.

그동안 글로벌 HUD 시장은 2~3개 해외 부품업체가 독점해왔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완성차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쳐 HUD 제품군을 주력 수출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이번에 확보한 이 분야 4대 핵심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각 장치마다 개별적으로 구성돼 있는 제어기들을 하나의 제어기로 합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플랫폼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에 현대모비스가 첫 양산한 12인치 윈드실드 HUD는 기존 제품 대비 확장된 화면을 통해 내비게이션과 연동된 주행 경로, 도로 교통표지판 정보, 주행 보조 정보 안내 등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을 활성화하면 주변에서 운행하는 차량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이러한 다양한 기능 제공을 통해 최근 차량 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내비게이션 작동, 스마트폰 활용과 같은 운전자 시야 분산 및 인지능력 저하 요소 방지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윈드쉴드 HUD의 모든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일반형(10인치 이하) 제품부터 고급형(12인치 이상) 제품을 모두 공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제품 경쟁력과 라인업을 통해 기존 단순 편의장치에서 안전 편의장치로 변화하는 HUD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시대의 핵심 부품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AR HUD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AR HUD는 실제 도로 위에 3차원 가상 정보를 접목해 보여주는 기술이다. 전방 주행 자동차의 위치나 거리를 정확하게 표시하고 실시간 주변 상황을 효과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사고 위험을 크게 줄여줄 수 있는 차세대 HUD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홀로그램 방식의 증강현실(AR) HUD 기술 개발을 2017년에 완료했으며 올해 중 양산을 계획하고 있다. 더불어 디지털 홀로그램, 나노 구조, 전자제어 방식의 새로운 AR HUD 기술 개발도 진행 중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통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과 통신·편의·보안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커넥티비티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해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각오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3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