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기술로 코로나19 잡는다
코로나 바이러스 90% 살균 가능, 中·美 등에서도 활발히 검토 및 적용
수명 5배 연장, 가격 대폭 낮춰 국내 말타니, 정수기 렌털업체 등에 사용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7일(목) 10:55    게시 : 2020년 02월 27일(목) 10:57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UV LED솔루션 전문기업인 서울바이오시스(대표 이영주, 이종덕)의 ‘바이오레즈(violeds)’ 에 대한 고객 문의가 폭증하고 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바이오레즈의 살균력을 확인하는 문의가 전월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고 2월 27일 밝혔다.

바이오레즈 기술은 단파장 LED기술력을 활용한 UV LED로, 유해화학성분을 대체하는 신개념 청정기술이다. 빛으로만 대장균, 폐렴균, 살모넬라균 등의 유해 세균과 바이러스를 99.9% 살균할 수 있다.

자외선 살균력 참고서 (Ultraviolet Germicidal Irradiation Handbook)에 따르면 단파장 자외선(UV-C)에 1분간 노출될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가 90% 이상 살균된다고 명시돼 있다. 또 해당 기술이 적용된 에어가전 제품을 중국 시험기관에서 테스트한 결과, 공기 중 바이러스의 97%가 사멸했다.

그러나 LED수명과 코스트 부담으로 그동안 바이오레즈의 제품 채택이 미뤄지다가 서울바이오시스의 생산캐파 증설에 따른 코스트 혁신과 일반 LED와 동일한 5만 시간 이상의 수명 향상으로 고객 문의가 크게 늘어났다.

특히 최근에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중국 완성차 업체에서 차량 내부 살균을 위해 ‘바이오레즈’ 기술적용을 활발히 검토하고 있으며,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도 국제우주정거장을 무균 상태로 유지시켜 우주인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이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또 국내에서도 바이오레즈 기술은 조명기업인 말타니의 살균조명을 비롯해 SK매직, 현대렌탈케어의 정수기에 적용됐으며, 미국 공기청정 시스템 1위 공급업체인 RGF사도 채택해 실내 박테리아 등을 살균하는 냉난방기를 출시, 지난해 말부터 판매 중이다.

20년 전 일본, 미국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UV LED 기술 개발을 위해 서울바이오시스를 창업한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는 “바이오레즈 기술이 백반증 치료와 동식물을 활용한 바이오 연구 분야에서도 진전이 있는 만큼 인류의 건강을 지키고 청정한 세상을 만드는 데 빠른 시일 내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UV LED의 수명을 기존 1만 시간에서 일반 조명용 LED 수준인 5만 시간 이상으로 연장하고,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춘 만큼 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고 클린한 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울바이오시스는 2002년 설립돼 현재 UV LED 분야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자외선(UV)부터 가시광선(Visible Ray), 적외선(IR)까지 모든 파장대(200nm~ 1600nm) 기반의 제품 포트폴리오와 관련 기술특허(4000여개)를 보유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기술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정훈 대표와 2002년 창업부터 함께 회사를 일군 이영주 대표가 현재 경영을 맡고 있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바이오레즈 | 서울바이오시스 | 서울반도체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3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