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SKT, 5G ‘판’ 키울 '될성부른’ 스타트업 육성한다
5G 특화 사업 분야 혁신적 스타트업 선발·육성 위한 프로그램 운영
기술 지원부터 사업화 위한 투자 유치 및 비용 지원까지 종합 지원 나서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6일(수) 13:31    게시 : 2020년 02월 26일(수) 13:31
지난해 첫 실시된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5GX True Innovation Accelerator)’ 프로그램에 선발된 스타트업들이 서울 중구 신한 L타워 내 ‘True Innovation Lab’에서 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AI, AR·VR, 미디어, 보안, 커머스, 모빌리티 등 5G 특화 서비스 분야에서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5GX True Innovation Accelerator)’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는 SK텔레콤이 스타트업과의 보다 체계적인 상생협력을 위해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5G 상용화에 맞춰 처음 실시한 프로그램이다.

올해에는 스타트업이 지원할 수 있는 사업 부문을 5G 특화 서비스 전 분야로 확대해 5G 신성장 동력 발굴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본격 나선다.


SK텔레콤은 27일부터 4월 5일까지 2인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접수를 시작해 ▲참여 스타트업 선정(5월 중) ▲지원·육성 프로그램 운영(5월~10월, 약 20주간) ▲서비스 본격 론칭(11월 중) 등 각 단계별로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최대 15개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본적으로 신규 기술 및 서비스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할 업무 공간과 테스트용 단말을 제공한다.

또 SK텔레콤 내부 실무자 및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혁신기업으로 성장 발판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유관기관, 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 사업 전략 및 외부 투자 유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네트워킹 자리도 마련한다.

이와 함께 올해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마이크로소포트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 프로그램' 혜택도 제공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플랫폼 애져(Azure)를 사용할 수 있는 최대 12만 달러 규모의 무료 크레딧 및 관련 기술을 지원하고, 마이크로소프트 네트워크 및 자사의 공동영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회사에 기술 및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사업 비용을 지원하고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사업화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에서는 130여 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18개 사가 선발됐다. 이 중 6개의 스타트업은 현재 SK텔레콤과의 기술 협업을 이어 가고 있어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프로그램에 지원을 원하는 기업이나 단체는 관련 홈페이지에서 4월 5일까지 참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5G 시대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협력과 공유를 통한 기술 생태계 활성화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유망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