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중동 석유3국, 원유 추가 감산 논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제조업체 주춤…유가 하락 우려
안상민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5일(화) 15:42    게시 : 2020년 02월 27일(목) 13:29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가 코로나19에 대응해 추가 원유 감산을 검토한다.

월 스트리트 저널(WSJ; Wall Street Journal)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하자 사우디를 포함한 3국이 하루 30만배럴씩 추가로 원유를 감산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는 원유 수요 감소에 따른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Organization of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14개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산유국 10개의 연합체인 OPEC+는 지난해 12월 원유 감산량을 120만배럴에서 오는 3월까지 170만배럴로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논의가 통과되면 30만배럴이 추가돼 총 200만배럴씩 감산하게 된다.
OPEC 회원
국 가운데 사우디 등 3국이 원유 생산능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규모의 감산 논의는 세계 석유시장의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러나 월 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러시아는 추가 감산에 거부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 측은 “중국 시장은 이미 회복세이며 코로나19가 원유 수요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며 OPEC의 석유 감산 주장에 공감하지 못한다고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러시아는 OPEC에 가입하지 않은 산유국들 중 대표역할을 맡고 있어 러시아의 이탈은 결코 무시할 없는 상황이다.

이에 사우디는 불쾌감을 숨기지 못하고 2016년 러시아와 체결한 ‘석유동맹’ 해체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OPEC+ 기술위원회는 하루 평균 60만배럴을 더 감산해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러시아는 부정적 입장을 고수했으며 월 스트리트 저널은 사우디와 러시아의 협력 관계가 깨지면 국제유가에 미치는 OPEC의 영향력은 더 약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국제에너지기구는 지난 13일 월례 석유시장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1분기 원유 수요가 지난해 동기에 비해 하루 43만5000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세계 최대 원유거래 업체인 비톨그룹도 올해 1분기 원유 수요가 하루 9830만배럴로 감소할 것으로 발표해 OPEC 3국의 예측에 무게감이 실렸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3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