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중기부, AI·빅데이터 사업 추진…‘스마트 대한민국’ 만든다
사업비 313억 규모…고부가 신제품 기술개발 방점
기업 경쟁력 제고 및 혁신 서비스·제품 창출 목적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5일(화) 10:33    게시 : 2020년 02월 25일(화) 10:33
‘중소기업 스마트 서비스 지원 사업’을 비롯해 ‘AI 기반 고부가 신제품 기술개발 사업’,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개발 R&D 사업’ 등 스마트 대한민국 구현을 위한 신규사업이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중소기업의 AI와 빅데이터 등신기술을 활용해 기업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임과 동시에 혁신적인 서비스와 제품을 창출하기 위한 313억원 규모의 신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먼저 ‘중소기업 스마트서비스 지원 사업’은 지난해 6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서비스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한 이후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품 및 서비스의 생산과 유통 전 과정에 ICT 솔루션을 구축해 중소기업의 스마트서비스 기반 구축을 지원하는 것으로, 중소기업은 이를 통해 사전 진단과 수요 예측 등이 가능해져 선제적 서비스(Before Service)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AI 기반 고부가 신제품 기술개발 사업’은 인공지능 스피커와 같이 기존 전통적인 제품에 AI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새롭고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AI가 적용된 제품이 확대되고, AI 전문기업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생태계 형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R&D 사업’은 중소기업이 신산업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민간 및 공공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모델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빅데이터 기술력을 강화하고, 신산업분야에 대한 경쟁력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중기부는 개별 신규사업 추진 시 각 사업을 통해 과제를 수행하는 기업 간 협력 및 관계부처 간 협업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개방형 혁신으로 중소기업이 과제를 수행할 수 있도록 컨소시엄 구성 및 협력형 과제를 적극 지원해 사업별 대표 사례를 발굴할 계획이다. AI 허브 및 데이터바우처 등 과기정통부 사업과의 협업으로 중소기업의 사업화 성공률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또 수요자 중심의 국민생활밀착형 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지원하는 사업 체계를 마련한다. 스마트서비스 사업 시행 시 기업 수요조사와 현장 평가 후 기업 맞춤형 ICT 솔루션 구축을 지원하고, 유형별 공통 특화 솔루션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밖에 R&D 사업에 ‘국민평가단’ 제도도 도입한다. 지원과제 선정에 국민이 직접 참여해 국민 생활에 밀접하고, 사회문제 해결이 가능한 과제를 우선 선정한다.

사업 공고 등 세부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mss.go.kr), 스마트공장사업관리시스템(smart-factory.kr),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smtech.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