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남동발전-에너지공단,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에 앞장
관련 협약 체결...분산에너지·VPP 등 사업모델 공동개발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9일(수) 23:24    게시 : 2020년 02월 19일(수) 23:24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왼쪽)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19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과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는다.

남동발전은 19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에너지공단과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남동발전과 에너지공단은 정책개선과 노력을 통해 공동으로 미래 에너지 기술혁신을 선도하기로 했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정부 에너지기술개발의 중장기 정책목표와 방향을 이행하기 위해 ▲분산에너지·가상발전소(VPP; Virtual Power Plant) 활성화 정책개발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실증단지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도서지역 마이크로그리드 개발·플랫폼 구축 등에 양 기관이 협력함으로써 지속적인 분산에너지 우수사례 발굴·홍보를 위해 진행됐다.

남동발전은 “앞으로도 신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미래 에너지산업의 신규 시장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해 국가 에너지 정책 발전에 기여하겠다”면서 “에너지공단과의 협업으로 미래 에너지 기술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영농형 태양광을 활용한 VPP개발 사례를 도서지역에 적용해 지능형전력망, 에너지저장 시스템 구현 등을 통해 전력계통을 안정화하고 전기차 고속충전 시스템과 사이버보안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