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특례 연장될까?…21일 판가름
특례 일몰 20여일 앞두고도 결과 안갯속
나주시 연장 총력전 속 논의 추이 주목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7일(월) 13:11    게시 : 2020년 02월 17일(월) 15:12
에너지밸리의 공간적 범위 개념도(제공=에너지밸리 플라자)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에 부여돼온 지역제한 입찰 특례가 연장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례 연장을 위해선 오는 3월 13일로 예정된 고시 일몰기한 이전에 특별지원지역이 재지정 돼야 하지만 20여일을 앞둔 현 시점까지도 아직 윤곽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17일 업계와 나주시 등에 따르면 오는 21일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특례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미 2월 둘째 주에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실사가 진행된 상황으로, 이날 최종 평가가 이뤄지면 연장 여부에 대한 대략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결과 발표는 평가 일주일 뒤인 27일로 예정돼 있다. 중기부는 이튿날인 28일 재지정 여부를 확정한 고시를 공고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중기부의 판단에 따라 전력기기업계에는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총 430개 사에 달하는 에너지밸리 입주기업들은 지난 2015년 3월 13일부터 5년간 한전 연간 구매 물량의 10~20%를 우선구매토록 한 특례를 받아왔다. 어느 시점에 에너지밸리에 입주했느냐에 따라 혜택을 입은 기간은 1~5년으로 상이하지만, 한전의 발주물량 감소 및 시장 침체로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기업들에는 큰 기회가 됐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실제로 이 같은 특례를 목표로 대대적인 투자를 감행해 에너지밸리에 입주한 기업들도 상당수라는 전언이다.

익명을 요구한 중전기기 업체 A사 관계자는 “자금 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수백억 원을 투자해 신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결단에 가까운 선택”이라며 “이미 물량 감소로 인해 사실상 개점휴업한 공장도 다수인데, 산단의 입지, 인프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특례마저 사라진다면 에너지밸리 입주에 어떤 메리트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반면 특례가 연장되면 에너지밸리가 침체기를 넘어 중흥할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일단 특례 연장으로 산단이 안정화되면 추가 입주가 이뤄지고, 인프라가 개선되는 등 자생력이 확보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다.

또 다른 업체 B사 관계자는 “아직 에너지밸리에 입주하지 않은 기업들이 특히 이번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특례 기간이 5년 연장되면 당장 내려가겠다는 기업들도 여럿 있다”고 귀띔했다.

이번 특례 연장 여부가 산단의 안정화 및 자생력 확보에 직결이 되다 보니 유관 기관인 나주시에서도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주시 관계자는 “입주 현황 등 수치로 나타나는 지표와 별개로 실제 공장가동률이 높지 않는 등 산단이 아직 자생력을 가지는 단계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는 게 시의 문제인식”이라며 “앞서 중기부 실사 때도 이러한 부분을 강력하게 전달하고 특례 연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1일 최종 평가에서도 적극적으로 입장을 펼 예정이다”며 “현실적인 어려움과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보기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