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모듈러 건설, 대형건설사도 진입 가속
SK건설, 관련 전문업체와 상생 기술협력
SK건설은 최근 충남 천안시 동남구에 소재한 비즈파트너 까뮤이앤씨와 상생∙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승태 SK건설 건축주택사업부문장(왼쪽)과 권순영 까뮤이앤씨 본부장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모듈러 주택에 대한 건설업계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SK건설이 관련 전문업체와 상생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하며 모듈러시장 진입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어 이목이 모아진다.
모듈러 주택은 건설공정의 상당부문을 전문 제작 공장에서 모듈 형태로 제작하고 이를 시공 현장에 운반해 조립하는 건설기법으로 최근 들어 세계적으로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단계여서 대형 건설사의 진출이 제한적이었는데 이번에 국내 선두급 대형건설사인 SK건설이 본격적인 진출 행보를 보이고 있어 향우 국내시장 확대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SK건설은 스마트건축 및 OSC(Off-Site Construction) 기반을 확대하고자 까뮤이앤씨, 유창이앤씨, 장평건설과 상생∙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OSC 방식은 기존 건축 현장 부지가 아닌 공장 등 외부에서 건축 부재를 사전 제작해 현장에 이송∙설치하는 기술 방식으로 대표적으로 PC공법과 모듈러 공법 등이 있다. SK건설은 PC(Precast Concrete) 제조∙시공 전문업체인 까뮤이앤씨와 함께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의 PC공법 적용 범위를 기존 40%에서 최대 7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PC는 공장에서 목적에 따라 미리 만든 콘크리트 제품으로 균일한 품질과 강한 내구성이 특징이며 공기를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SK건설은 PC공법을 지식산업센터와 물류센터로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모듈러 제작∙시공 전문업체인 유창이앤씨와는 기존보다 튼튼한 철골 구조의 모듈화된 현장사무실을 개발할 예정이다. 설치 후 3회 이상 재활용이 가능하고 지붕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등 친환경 건축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도 기대된다. 향후 아파트 옥탑, 재활용∙자전거 보관소, 공기 청정 부스 등에도 모듈러 방식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작성 : 2020년 02월 12일(수) 10:12
게시 : 2020년 02월 13일(목) 11:04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