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총선 앞둔 반문(反文) 우파 진영, 탈(脫) 탈원전 대동단결 양상
‘원전 단체지지 선언’ 보수 통합신당 추진위, 안철수계 인사 참여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1월 29일(수) 15:17    게시 : 2020년 01월 29일(수) 15:17
원자력노동조합연대 회원들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야 사이에 공약 경쟁 신호탄이 쏘아 올려진 가운데 우파의 영역과 중도좌파의 영역은 에너지와 관련해 사실상 반정부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정치 스펙트럼으로 우파 혹은 중도우파로 분류되는 정당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구(舊) 바른정당 계열 인사들로 재구성된 새로운보수당 등이다. 이들은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탈원전을 탈출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전면적으로 폐기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과 월성 1호기 재가동 등을 약속했다.

특히 정부가 월성 1호기 가동 중단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경제성 평가 조작 논란이 정유섭 한국당 의원으로부터 불거지면서 야당은 국정조사 개최를 요구하는 등 대(對) 탈원전 강경론을 펼치고 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월성 1호기와 관련 한수원이 조기폐쇄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관련 보고서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한국당도 보고서 조작을 비롯해 탈원전 정책의 전반적인 문제를 다루는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탈원전 정책에 완연한 반기를 들면서 저항하고 있는 원자력 시민단체들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추진하는 보수 통합신당을 지지하고 나섰다. 보수 통합신당은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새보수당 등이 연대해 탄생을 추진하는 정당이다.

원자력국민연대, 환경운동실천협의회 등 6개 시민단체는 29일 성명서를 내고 통합신당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왕적 대통령에 의해 반과학적, 반헌법적으로 시작한 탈원전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온실가스, 미세먼지, 전기요금 폭탄을 안겼고 건국 이후 최대의 에너지 안보위기를 초래하고 있다”며 “반면에 우리나라와 경쟁하는 원자력 발전국가들은 원전을 미래로 가는 친환경 에너지로 인정하고 원전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자력계 및 원자력을 지지하는 애국시민들은 줄기차게 다양한 방법을 통해 탈원전의 폐해를 알리며 즉각적인 탈원전 폐기를 주장해 왔지만, 이념과 정권 유지에 함몰된 문재인 정권은 소통을 거부하고 국민을 고통에 몰아넣고 있다”며 “제21대 총선을 통한 문재인 정권의 심판만이 에너지 정책을 바로잡고 탈원전을 폐기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혁통위에는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영환·문병호 전 의원이 참석했다. 정계 복귀를 선언하고 신당 창당을 사실상 선언한 안철수 전 의원도 보수 빅 텐트(big tent)의 일환으로 탈원전 반대를 기치로 내걸 것으로 예측되는 대목이다.

극우 노선을 취하고 있는 우리공화당은 “반일 선동과 탈원전 정책은 안 된다며 직언 및 소신 발언을 하다가 문재인 정권에 의해 파면당한 한민호 전 문화체육관광부 국장을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1호 영입 인재로 모셨다”고 발표했다.

지난 19일 창당한 미래를향한전진4.0 이언주 대표는 민주당을 탈당한 뒤 줄곧 우파 노선을 취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힌 만큼 에너지 정책에 대해서도 탈원전 비판론과 신재생에너지 무용론을 전개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 | 자유한국당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