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인터뷰) 주기환 전기공사협회 서울 동부회 회장
주기환 전기공사협회 서울 동부회 회장이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서울특별시 동부회 회장으로 주기환 현직 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주기환 회장은 3년의 임기를 마친 후 곧바로 새로운 3년의 임기를 시작하면서 6년의 리더십을 발휘할 기회를 맞이했다.

단독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주 회장은 당선 확정 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기쁨은 이 순간일 뿐이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어깨가 무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서울 동부회는 다른 시도회에 비해 회원 사이의 우애가 깊어 회장직을 수행하는 데 큰 애로사항은 없었다”면서 “나의 승리가 아닌 동부회 자체의 승리로 생각해 크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활동 방안에 대해 주 회장은 “회원들이 모여 행사를 진행하고 우애를 나누는 큰 강당을 확보하면 좋겠다”면서 “현재 순탄하게 서울 동부회가 운영되고 있는 만큼 굳이 강당이 필요하냐는 의견도 존중받아야 하는 만큼 치밀한 계획과 협의를 통해 계획을 실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기공사협회는 올해로 60주년을 맞이한다. 이 같은 시기에 주 회장은 화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시대가 피부로 느낄 수 있을 만큼 바뀌고 있고 업계도 이 같은 변화의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면서 “사람으로 구성된 협회인 만큼 건전한 갈등과 반목은 당연하다고 하더라도 ‘화합’이라는 대의명분 아래 구성원들이 하나로 뭉쳐 민생의 뒷받침이 되는 조직으로 나아가기 바란다”고 전했다.
작성 : 2020년 01월 18일(토) 00:01
게시 : 2020년 01월 18일(토) 00:01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부 | 서울 | 한국전기공사협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