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전문] 주예지 팬들 나섰다...'사과 촉구 성명문' 발표
주예지 (사진 : 주예지 유튜브 / 디씨인사이드)
스타강사 주예지가 라이브 방송 도중 용접공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녀의 팬들이 '사과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14일 디씨인사이드 주예지 갤러리 측은 성명문을 통해 "스타 강사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과 나형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도중, 용접공 시늉을 하며 소리를 흉내 내 비하 논란에 휩싸였고, 이후 많은 대중의 공분을 샀습니다"며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에 팬들은 주예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합니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팬들은 이번 일로 현장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근무하시는 많은 용접 기술직 종사자 분들께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으셨을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고 일침 했다.

또 "주예지는 아이들의 미래를 선도하는 강사이니 만큼, 향후 언행에 대한 품위를 지켜 주길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며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앞서 주예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방송 도중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과 같다"는 댓글에 "아니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거다. 노력했으면 3점짜리만 다 맞혀도 7등급은 아니다. 3점짜리 다 맞춰도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온 건 3점짜리를 틀렸다는 거지. (노력을) 안 한 거지"라고 덧붙였다.

이후 주예지는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을 하면서 "지잉" 이라고 용접 소리를 흉내 냈다. 그러면서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는 발언을 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시청자들이 용접공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에 주예지는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며 수습하려고 했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해당 발언은 온라인커뮤니티 및 SNS 등지에 퍼지며 그녀를 비판했고, 급기야 14일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사과 촉구 성명문★

주예지 갤러리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합니다.

스타 강사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과 나형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도중, 용접공 시늉을 하며 소리를 흉내 내 비하 논란에 휩싸였고, 이후 많은 대중의 공분을 샀습니다.

이에 팬들은 주예지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합니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팬들은 이번 일로 현장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근무하시는 많은 용접 기술직 종사자 분들께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으셨을지 말로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주예지는 아이들의 미래를 선도하는 강사이니 만큼, 향후 언행에 대한 품위를 지켜 주길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

2020년 1월 14일

주예지 갤러리 일동
작성 : 2020년 01월 14일(화) 17:59
게시 : 2020년 01월 14일(화) 17:59


황우주 기자         황우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용접공비하발언 | 주예지 | 주예지강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