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환경부 “전력수급기본계획 협의 과정에서 탈석탄 목소리 낼 것”
조명래 환경장관, 경기남부·충남권 시장들과 정책간담회 가져
조명래 환경부 장관(오른쪽 세 번째)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경기남부·충남권 시장들과의 정책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환경부)
환경부가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지, 연료전환 촉진 등에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김홍장 당진시장, 맹정호 서산시장과의 정책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중앙·지방 협업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 조 장관과 시장들은 ▲배출원 밀집 지역에 대한 광역적 관리 ▲지역 맞춤형 실효적 대책 수립 ▲석탄화력발전의 감축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정책간담회 참가자들은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문제 해결을 위한 석탄화력발전 감축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화력발전 연료전환 촉진, 노후 석탄화력 조기폐지 등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조 장관은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른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 등을 통해 관련 사항을 산업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장관은 이와 함께 사업장을 비롯한 배출원 전반의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견과 올해 환경부 미세먼지 대응의 핵심은 지역별 맞춤형 대책 수립·추진에 있음을 밝혔다.

지난해 12월 개소한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를 중심으로 미세먼지 배출량 정확도 개선, 지역별 고농도 발생원인 등을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겠다는 복안이다.

조 장관은 “지역 맞춤형 대책의 첫 번째 대상지로 충남이나 경기남부를 우선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20년 01월 14일(화) 13:59
게시 : 2020년 01월 14일(화) 13:59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