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020년 미래 혁신 모빌리티 개척
화성시 VPC서 태양광 에너지 활용…EQ 브랜드 15종 추가
‘스타트업 아우토반’ 국내 도입해 지원 및 협력 체계 구축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14일 EQ퓨처 전시관에서 열린 신년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020년 미래 혁신 모빌리티 개척에 나선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4일 EQ퓨처 전시관에서 2019년 주요 성과를 돌아보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담은 2020년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4년 연속 국내 수입차 분야 1위를 차지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과정에 대해 ▲혁신 ▲제품 비즈니스 ▲고객만족 ▲기업 책임의 분야별 주력활동을 소개하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기 위한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친환경 전기차(EV) 충전 환경 조성을 위한 태양광 에너지 활용 계획을 밝혔다. 2020년부터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자사의 자동차 출고 준비 센터(VPC)에 태양광 패널 설치를 시작해 국내에서 판매하는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든 차량의 출고 과정에서 필요한 전력을 모두 태양광 에너지로 자체 공급해나갈 예정이다.

또 EQ 브랜드에서는 6종의 EQ 파워 PHEV와 9종의 EQ부스트 탑재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해 더욱 탄탄한 포트폴리오로 전기구동화에 대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를 제시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외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20년 강력한 퍼포먼스를 구현하는 고성능 라인업 메르세데스-AMG, 궁극의 럭셔리를 상징하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등 다양한 브랜드를 아우르는 신차 및 부분 변경 모델을 통해 고객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C’,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R’의 부분변경 모델을 비롯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풀만’,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를 국내에 처음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확산을 위해 더욱 긴밀하게 스타트업과의 협력도 강화한다.

이미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 그룹은 2016년부터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스타트업과의 발굴 및 협력을 위한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럽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으로 유망 스타트업에게 기업 및 투자자 네트워킹 뿐 아니라 투자 및 지원, 사업화 기회, 사무 공간 등을 지원한다.

현재 세계 각지에서 5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으며 이 중 17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정보기술(IT) 및 인공지능(AI)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280여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도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와 자동차 분야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협력 계획을 발표하고 12월에 40개 스타트업 중 예선을 거쳐 결승에 진출한 유망 스타트업 9곳과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인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개최하기도 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9년 전년대비 10.4% 성장한 7만8133대의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하며 4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이는 2016년 이후 4년 연속 역대 판매량을 경신한 것이다. 베스트셀링 ‘E-클래스’ 패밀리가 3만9788대로 판매를 주도했다.

또 네트워크 및 인력 확대, 차별화된 고객 경험, 다양한 서비스 제공, 빠른 부품 수급 등을 위한 선제적 노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차별화된 경험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집중하면서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5년간 네트워크 규모가 2배가량 확장했다. 2014년 기준 28개였던 전시장을 2019년 58개로, 서비스 센터는 36개에서 68개로, 워크베이는 511개에서 1169개로 빠르게 늘었다. 2014년 2405명이었던 딜러사 임직원은 2019년 5721명까지 증가했다.

고객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속도 개선 노력도 이어졌다. 서비스 센터에서는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도입해 차량 1대를 2명의 전문 테크니션이 동시에 전담함으로써 소요 시간을 절반으로 줄였다.

더불어 원활한 부품 수급을 통한 신속한 고객 서비스를 위해 2019년 8월 경기도 안성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를 2배로 확장해 주요부품 기준 공급률을 99%까지 끌어올렸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20년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고객 로열티를 강화하고 서비스 편의성을 위한 모바일 멤버십 프로그램인 ‘Care4me(가칭)’를 한국에 가장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작성 : 2020년 01월 14일(화) 11:01
게시 : 2020년 01월 14일(화) 11:1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