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CES 2020) 한국MS,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클라우드 및 AI 기반 수소연료 드론 개발
양사간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왼쪽)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이 CES 2020에서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에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과 자사의 클라우드·인공지능(AI) 기반 모바일 수소연료전지팩 드론 소프트웨어 개발 및 비즈니스 협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AI,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과 드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드론 소프트웨어 및 모니터링 솔루션 개발과 공동판매(코-셀)로 함께 시장을 공략한다.

이를 통해 두산그룹의 신성장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사업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함께 이뤄가며 2025년까지 8조5000억원 규모의 성장이 예측되는 산업용 드론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이두순 DMI 대표와 우미영 한국MS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MS의 애저 IoT, 머신러닝, AI 등 고도화된 솔루션들이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높은 에너지 밀도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2시간 비행이 가능하며 애저 IoT 허브를 적용하면 수십억개의 디바이스에 연결해 방대한 데이터 정보의 수집 및 분석이 가능하다.

일례로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한번의 비행으로 수십만개 패널의 정밀 촬영이 가능해지며 촬영된 수백 장의 이미지를 하나로 맵핑해 애저 머신러닝을 통해 태양광 패널의 결함 유무를 진단해 실시간으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알람을 준다.

더불어 드론의 수소잔량, 소비 출력, 배터리 충전 상태, 온도 등 비행에 필수적인 정보를 애저 IoT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해 태양광 발전소를 효율적으로 유지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외에 애저 스트림 애널리틱스, 애저 머신러닝, 애저 웹 애플리케이션, 애저 펑션 등 MS의 최첨단 기술은 공공, 제조 및 인프라, 광산 및 건설 현장 관리, 농축산업, 물류 및 유통 등 다양한 산업에서 각 특성에 맞게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모바일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CES 2020 혁신상’에서 ‘최고혁신상’을, 연료전지 파워팩은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양사는 이를 기회로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시장 개척에도 나설 방침이다.
작성 : 2020년 01월 10일(금) 18:07
게시 : 2020년 01월 10일(금) 18:08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