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환경부 “전기화물차 보급에 역량 집중할 것”
전체 자동차의 15% 화물차가 미세먼지는 56% 배출...올해 7500대 추가보급 예상
환경부, 올해 전기·수소차 누적 20만대 시대 예고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1월 09일(목) 19:32    게시 : 2020년 01월 09일(목) 19:33
환경부가 공개한 미래차(전기·수소차) 보급 현황과 2020년 보급 계획.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미세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화물차 보급에 주력한다.

환경부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전기차 8만4150대와 수소차 1만280대를 보급해 미래차(전기·수소차) 누적 20만대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9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화물차는 360만대가 등록돼 전체 자동차의 15%에 불과하지만 전체 자동차가 배출하는 미세먼지의 56%를 화물차가 배출한다.

실제로 경유화물차 1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8.49kg으로 승용차 1대가 같은 기간 배출하는 0.88kg보다 10배가량 많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최근 완성형 전기화물차인 포터Ⅱ 이브이(EV), 봉고Ⅲ 이브이(EV)가 연이어 출시돼 보급이 활성화되면서 환경부는 올해 전기화물차 7500대가 추가로 보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기화물차를 비롯해 올해 계획된 미래차 보급이 차질없이 추진되면 오는 12월 이륜차를 포함해 미래차 20만대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올해는 미래차 20만대 시대가 열릴 것”이라며 “경유화물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량을 미래차로 대체하고 미래차 수요 제고와 공급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조 장관이 미래차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오는 10일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미래차 생산현장을 방문한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