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건축허가는 났지만…양주 SRF열병합발전소 ‘진통’
도농복합지역 내 SRF 발전소 2개소 허가나 주민들 발발
주민단체 반대 서명운동 이어 시의회까지 대응나서 관심
김광국 기자    작성 : 2019년 12월 11일(수) 15:48    게시 : 2019년 12월 11일(수) 16:13
지난 11월 24일 시작된 양주 SRF 발전소 건축 반대 청원. 이 청원은 진행된 지 17일 만인 지난 11일 2500명을 돌파했다.
올해 건축허가를 받고 착공을 앞둔 양주 SRF열병합발전소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양주 시의회와 시민단체 등에서 SRF 발전방식의 유해성을 지적하며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어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양주시와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양주시 남면 일대에 SRF 발전사업을 신청한 A사에 건축허가가 내려졌다. 지난해 10월 앞서 발전허가를 신청한 B사에 이은 두 번째다. 현재 A·B사는 지난 9월 건축물 공사에 앞서 착공신고 절차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양주시 내 SRF 발전소 2개소 건축이 예정되면서 지역 반대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SRF 발전이 플라스틱 쓰레기 등 생활폐기물 등으로 만든 고체 재생연료를 사용하는 만큼 발전소 인근뿐만 아니라 시 전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발전소 2개소 모두 5MW급 용량으로 환경영향평가도 받지 않아 지역주민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현행법에 따르면 환경영향평가는 10MW 이상 용량의 시설부터 받도록 돼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며 직접 대응을 시작하기도 했다. 발전소 건축예정지 10km 이내 위치한 옥정신도시 주민단체 ‘옥정사람들’이 대표적이다. 이 단체는 지난 11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발전소 건설 반대 청원을 올린 데 이어, 최근 양주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반대서명운동에 나섰다.

김미영 옥정사람들 부대표는 “양주시는 도농복합지역으로 평소에도 불법소각으로 인해 미세먼지가 높은 곳”이라며 “인근에 있는 천보산 때문에 공기가 정체돼 경기도 내에서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기로 손꼽히는 지역인데, 1일 SRF 사용량이 300t에 달하는 발전소 2개소를 짓겠다는 것은 명백한 주민 건강권 침해”라고 반발했다.

이어 “양주시 전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며 “시에 지속적으로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한편, 시의회 등과 긴밀한 관계를 구축해 발전소 건축을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시는 “현행법 절차를 준수한 사업이라 시 차원에서 달리 대응계획을 마련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반면, 양주시의회에서는 일부 의원을 중심으로 건설 반대 의견이 표명되고 있다.

홍성표 양주시의회 부의장은 지난 11월 5일 열린 ‘시의회 제311회 정례회’ 5분 발언에서 “설비를 보강해 법정기준치 이하로 (발암물질 배출을) 낮출 수는 있어도 아예 배출을 막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시민들을 위한 깨끗한 대기환경을 조성하는 게 무엇인지 고심하고 발전소 건립을 재고해야 한다”고 작심 비판했다.

홍 부의장을 필두로 한 양주시의회는 SRF 발전소 건설 반대 결의, 특별감사 등 직접적인 대응까지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건축허가 사실이 알려진 뒤 지역 여론이 악화돼가자, 사업자들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특히 SRF 발전이 올해 관련법 개정으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REC)를 통한 운영 혜택까지 없어지면서 사업 자체가 흔들리는 분위기다.

A사 관계자는 “수백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마련해 사업허가까지 받았지만 지역 여론이 악화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며 “지역 여론, 환경파괴에 대한 우려 등을 고려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을 검토 중”이라고 귀띔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