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경기도 “도내 中企 ‘日 수출규제 대응사업’ 혜택…경쟁력 UP”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2월 04일(수) 17:49    게시 : 2019년 12월 04일(수) 17:49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도 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들이 도가 추진하는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의 도움을 받았다.

경기도는 ㈜써브, ㈜동진쎄미켐 등의 사례를 소개하며 이들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일조했다고 밝혔다.

화성시 소재 중소기업 ㈜써브는 5년 이상의 연구를 거듭하며 ‘항공용 알루미늄 팔레트’를 개발, 국산화에 성공한 업체라는 전언이다.

팔레트는 일종의 ‘받침대’로 고객들의 수하물을 항공기까지 운반하는 데 쓰이는 제품이다. ㈜써브의 제품은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기 탑재장비 기술 표준품 형식승인(KTSO)’을 획득, ‘항공분야 소재부품 국산화 1호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이 같은 성공에는 경기도의 도움이 컸다는 것이 ㈜써브 측의 설명이다. 경기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추진하는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특례 지원사업’에 선정, 4억 원을 지원받아 미국 시장 진출에 필요한 인증비용, 원부자재 구매를 위한 운전자금 등에 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화성시 소재 ㈜동진쎄미켐은 포토레지스트 생산 업체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기판 제작에 쓰이는 감광액 재료로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 핵심소재 중 하나다.

㈜동진쎄미켐은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의 국내 최초 생산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몰두하고 있으며 현재 조성을 추진 중인 총 18만㎡ 규모의 ‘동진일반산업단지’에 해당 생산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소재 국산화 기업의 원활한 생산 활동을 지원하고자 지난 9월 산단 심의위원회를 개최, 동진일반산단 안건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더불어 화성시와 실무협의 및 사전컨설팅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11월 화성시에서 산단 계획을 승인, 이르면 내년 중 생산시설을 준공해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의 본격 생산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연구개발 225억 원, 자금지원 100억 원, 전략 수립 1억 원 총 326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수입시장 다변화와 첨단기술 국산화를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특례보증으로 119건, 352억 원을 지원해 경영안정을 도모했으며 ‘글로벌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을 통해 반도체/센서 제조업체 ㈜멤스팩 등 11개 유망 기업을 선정, 부품개발 및 시제품제작 등 기술개발에 쓰이는 비용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연구지원사업,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 등 다양한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 같은 직접적인 지원사업 외에도 산‧학‧연·관 협력을 위한 소재부품 연구사업단 구성·운영,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기도 경제 현안 진단 및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연구용역, 소재·부품산업 육성 조례 등 근본적인 산업 체질 개선을 위한 시책들도 지속 추진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는 3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도 및 도 산하단체, 전문가, 기업 등 관계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 4차 TF 회의’를 개최하고, 그간의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차원을 넘어, 경제·산업 전반의 체질을 개선해 기술독립 강국으로 발전해 나가야 할 때”라며 “관계 부서·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예산의 신속한 집행과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기도 | 이재명 | 일본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