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인터뷰)이병두 현대건설 R&D센터차장(ZEB전문가)
민간참여 유도 실질 인센티브 필요
분양세대 확대, 분양가 상한액 반영
지구단위사업 에너지자립율 높여야
도전적 사업으로 시장 활성화 선도

제로에너지건축(ZEB)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의무화됨에 따라 건설업계는 물론 전기에너지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ZEB 전문가인 이병두 현대건설 R&D센터 차장을 지난 11월 28일 만나 ZEB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들었다.

▶ ZEB이 중요시 대두되는 배경은
“2015년 12월 파리에서 196개의 참가국들이 모여 파리협정을 체결.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대비 온실가스 37% 감축목표를 설정했고 최근 배출전망치(BAU) 방식에서 절대량(기준년도) 방식으로 변경했으며, 2017년 대비 24.4% 감축 목표를 설정했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산업, 건물, 에너지전환, 수송 등 각 부문에서 총 2억765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하는데 이 가운데 건물부문에서 6450만톤을 줄여야 한다. 또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률을 작년 7월 18.1%에서 32.7%로 상향했다.
이런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건축물의 에너지자립률을 끌어올릴 수밖에 없다.”

▶ZEB 도입 준비 현황은.
“정부는 ZEB을 2020년 1000㎡이상 공공건축물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단계적 의무화한다. 또 지구단위 제로에너지 시범사업도 추진 중이다. 시범사업지구로 경기도 ‘구리시 갈매역세권’, ‘성남시 복정1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했다. 앞으로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3기 신도시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건축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안은.
“2025년부터는 민간(1000㎡이상)과 공동주택 30가구 이상도 의무화 대상이다. 민간의 경우 자발적인 참여를 위한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가 필요하다. 용적률 및 높이 완화, 취득세 15% 감면보다는 용적률 완화에 비례해 분양세대를 늘려주는 방안이나, 공사비 증가분에 대해 분양가상한제를 완화해주는 제도가 더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다.
ZEB 인증 건물은 정기적으로 에너지진단을 받으며 데이터를 공개해 실효성 있는 ZEB로 거듭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
또 신재생에너지의 제한적인 설치면적을 커버할 수 있는 경쟁력 있고 디자인도 미려한 BAPV, BIPV 등의 개발 및 설계지침이 필요하며 표준화된 시방서와 유지관리가이드가 정부차원에서 마련돼야 한다.”

▶현대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계획은.
“현대건설은 현대오토에버와 함께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를 자체 개발해 레이크송도 힐스테이트(2019년 6월 준공)에 적용했으며, 신재생에너지 관련해 하이브리드지열냉난방시스템(우수열등 미활용에너지활용) 및 태양열을 활용한 냉난방시스템(SHC:Solar heating and cooling)을 개발했다.
또 2014년에 용인 기흥구 마북동에 GSIC (Green Smart Innovation Center)를 건립해 70%, 100% 에너지절감 세대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내년부터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구현을 위한 BAPV(Building Attached PV) 통합 설계지침 개발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외에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지구단위 제로에너지 시범사업을 더욱 도전적으로 수행하길 바란다. 에너지 자립률이 현재 20% 정도인데 이를 더 높여야 한다. 또 해당 지구단위가 에너지로부터 실질적인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 내에 분산형발전소/열병합발전소/계간축열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제로에너지 도시로의 첫 발걸음을 내딛고 이를 기반으로 제로에너지건축 활성화 및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다.”
작성 : 2019년 12월 02일(월) 12:48
게시 : 2019년 12월 02일(월) 12:49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