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인터뷰)이병두 현대건설 R&D센터차장(ZEB전문가)
민간참여 유도 실질 인센티브 필요
분양세대 확대, 분양가 상한액 반영
여기봉 기자    작성 : 2019년 12월 02일(월) 12:48    게시 : 2019년 12월 02일(월) 12:49
지구단위사업 에너지자립율 높여야
도전적 사업으로 시장 활성화 선도

제로에너지건축(ZEB)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의무화됨에 따라 건설업계는 물론 전기에너지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ZEB 전문가인 이병두 현대건설 R&D센터 차장을 지난 11월 28일 만나 ZEB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들었다.

▶ ZEB이 중요시 대두되는 배경은
“2015년 12월 파리에서 196개의 참가국들이 모여 파리협정을 체결.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대비 온실가스 37% 감축목표를 설정했고 최근 배출전망치(BAU) 방식에서 절대량(기준년도) 방식으로 변경했으며, 2017년 대비 24.4% 감축 목표를 설정했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산업, 건물, 에너지전환, 수송 등 각 부문에서 총 2억765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하는데 이 가운데 건물부문에서 6450만톤을 줄여야 한다. 또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률을 작년 7월 18.1%에서 32.7%로 상향했다.
이런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건축물의 에너지자립률을 끌어올릴 수밖에 없다.”

▶ZEB 도입 준비 현황은.
“정부는 ZEB을 2020년 1000㎡이상 공공건축물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단계적 의무화한다. 또 지구단위 제로에너지 시범사업도 추진 중이다. 시범사업지구로 경기도 ‘구리시 갈매역세권’, ‘성남시 복정1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했다. 앞으로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3기 신도시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건축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안은.
“2025년부터는 민간(1000㎡이상)과 공동주택 30가구 이상도 의무화 대상이다. 민간의 경우 자발적인 참여를 위한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가 필요하다. 용적률 및 높이 완화, 취득세 15% 감면보다는 용적률 완화에 비례해 분양세대를 늘려주는 방안이나, 공사비 증가분에 대해 분양가상한제를 완화해주는 제도가 더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다.
ZEB 인증 건물은 정기적으로 에너지진단을 받으며 데이터를 공개해 실효성 있는 ZEB로 거듭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
또 신재생에너지의 제한적인 설치면적을 커버할 수 있는 경쟁력 있고 디자인도 미려한 BAPV, BIPV 등의 개발 및 설계지침이 필요하며 표준화된 시방서와 유지관리가이드가 정부차원에서 마련돼야 한다.”

▶현대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계획은.
“현대건설은 현대오토에버와 함께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를 자체 개발해 레이크송도 힐스테이트(2019년 6월 준공)에 적용했으며, 신재생에너지 관련해 하이브리드지열냉난방시스템(우수열등 미활용에너지활용) 및 태양열을 활용한 냉난방시스템(SHC:Solar heating and cooling)을 개발했다.
또 2014년에 용인 기흥구 마북동에 GSIC (Green Smart Innovation Center)를 건립해 70%, 100% 에너지절감 세대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내년부터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구현을 위한 BAPV(Building Attached PV) 통합 설계지침 개발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외에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지구단위 제로에너지 시범사업을 더욱 도전적으로 수행하길 바란다. 에너지 자립률이 현재 20% 정도인데 이를 더 높여야 한다. 또 해당 지구단위가 에너지로부터 실질적인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 내에 분산형발전소/열병합발전소/계간축열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제로에너지 도시로의 첫 발걸음을 내딛고 이를 기반으로 제로에너지건축 활성화 및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