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사장 승진...그룹 태양광 사업 박차
한화가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의 부사장 승진을 단행하면서 태양광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 전무의 부사장 승진 등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을 발표하고 김 전무가 내년 출범하는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의 중책을 맡는다고 밝혔다.

김 전무의 부사장 승진은 지난 2015년 전무 승진 후 4년 만이다. 올해 인사에서 김 전무는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전무는 태양광 사업 영업, 마케팅 최고 책임자(CCO)로서 미국, 독일, 일본, 한국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한화케미칼의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김 전무는 내년 1월 1일 출범하는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가치의 지속적 성장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다”면서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무는 앞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사업구조 혁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을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의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이 밖에 이날 임원인사에서는 전무 승진에 금종한, 상무 승진에 김은식·박상욱·홍정권, 상무보 승진에 공시영·김강세·신동인·안태환·윤종호·이병천·이준우·최대연·최승용 등 총 14명이 승진했다.
작성 : 2019년 12월 02일(월) 12:31
게시 : 2019년 12월 02일(월) 13:50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