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AJ셀카, 2019 중고차 대세 키워드 ‘친환경’…전년대비 1.6배 늘어
전기차 비중 13% 달해
AJ셀카가 '2019 내차팔기' 내 친환경 중고차 거래 대수를 발표했다.
올해 신차 시장에 친환경 바람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고차 시장에도 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 바람이 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J셀카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11월 28일까지 친환경차의 거래량은 전년동기 대비 1.6배 증가했다.

특히 그 중 전기차의 비중은 13%를 차지해 전년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친환경차 중 전기차의 비중은 3%에 불과했다.

배출가스 규제(WLTP) 강화로 시장 진입이 지연되고 있는 디젤차 이슈와 오랫동안 지적돼 온 내연기관차 연료로 발생하는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가 맞물리면서 친환경차의 입지가 본격적으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차의 경우 정부에서 각종 보조 지원금 혜택을 늘리고 있는데다 소음이 적어 부드러운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등 장점이 크다.

이에 발맞춰 신차 브랜드들이 앞다퉈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면서 소비자의 주목도가 매우 높아 신차보다는 연식이 있는 매물이 상대적으로 인기다. 이 때문에 중고차 시장에서도 친환경차의 높은 인기가 빠르게 감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올해 구매 규제 완화로 큰 인기를 구가할 것으로 예상됐던 LPG차량은 관련 정책 발표가 있었던 2분기 잠시 거래량이 증가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보합세를 보이는 수준으로 그쳤다.

LPG차량은 연비 부문에서 강점이 있지만 최근 미세먼지와 더불어 이산화탄소 배출관련 문제 등이 제기되고 친환경차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제동이 걸린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중고차 총 거래량 역시 늘었다. AJ셀카 측은 올해(1월1일~11월28일) 자사 경매를 통해 거래된 중고차가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했다고 밝혔다. 거래량이 높은 차종은 상반기에 이어 현대자동차 ‘LF 쏘나타’와 ‘그랜저 HG’, 기아자동차 ‘레이’가 부동의 1~3위를 지켰다.

잔존가치율도 상반기와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르노삼성자동차와 한국지엠 쉐보레가 높은 잔존가치율을 보였지만 1위권 내에서는 잔존가치율 차이가 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상반기 대비 기아차 ‘K9’과 쉐보레 ‘아베오 해치백’이 잔존가치율이 높은 차량 톱10에 새로 진입하기도 했다.

AJ셀카 관계자는 “AJ셀카가 공개하는 데이터는 소비자들의 선호도와 인기 트렌드를 미리 파악해 수요를 예측한 매입 전문 회원사들의 거래 흐름을 보여주는 지표”라며 “신차 시장의 흐름이 중고차 시장에도 점점 더 빠르게 반영돼 나타나는 만큼 트렌드에 맞춰 매물을 빠르고 다양하게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2월 02일(월) 10:59
게시 : 2019년 12월 02일(월) 10:5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