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故 설리·구하라 죽음 몰아넣은 악플, 유상철 감독에게 향해…"고인의 명복을 미리 빕니다"
김진용 기자    작성 : 2019년 11월 28일(목) 18:15    게시 : 2019년 11월 28일(목) 18:15
설리 구하라 유상철 악플 (사진: 길건 인스타그램)
故 설리와 구하라가 생전에 악플로 인해 큰 고통을 받았다고 알려진 가운데 한 악플러가 여전히 몰상식한 댓글을 남겨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라온 글에 따르면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췌장암 4기 소식과 관련해 악플을 발견됐다.

"고인의 명복을 미리 빕니다" 등 일반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내용의 악플들을 보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얼굴 없는 살인자'라 불리는 악플은 당사자에게 마음의 큰 상처가 되며 생활에 지장을 주거나 우울증 등 마음의 병으로 남는다. 최악의 경우 극단적인 선택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근래 물의를 일으킨 악플에 비난의 목소리가 사회 전반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국회에는 악플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발의되기도 했다.



김진용 기자         김진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6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