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내륙에 제주 플러스’ 천연가스 전국시대 개막…애월 생산기지 준공
천연가스 국내 도입 33년 만 쾌거…“제주도 에너지 복지 향상”
제주도 천연가스 생산기지 조감도
제주도가 천연가스 시대를 맞이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지난 11월 28일 제주 액화천연가스 생산기지(이하 제주 생산기지)에서 ‘제주도 천연가스 생산기지 건설사업 준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 제주시갑),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및 건설 참여자 등이 참석했다.

또 제주 애월읍에서 열린 행사에는 지역주민 500여 명이 일제히 모여 성황을 이뤘다.

제주 생산기지의 준공은 대한민국 전역에 비로소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는 의의를 지닌다.

이는 국내 천연가스 도입 33년 만에 이룬 쾌거다. 지난 1986년 인도네시아산 LNG 도입 및 발전용 천연가스 공급을 시작한 후 1987년 수도권 도시가스용 공급을 개시했다.

지난 2007년 애월항이 천연가스 저장 탱크 입지로 선정되면서 시작된 제주 생산기지 건설사업은 총사업비 5428억원을 투입해 10년 만에 완공됐다. 4만5000㎘급 천연가스 저장 탱크 2기와 80.1㎞의 주(主) 배관망으로 구성됐다.

이는 평택시, 인천광역시, 통영시, 삼척시에 이어 한국가스공사가 다섯 번째 설립한 생산기지다.
한국가스공사 제주도 천연가스 생산기지

산업부는 제주 생산기지 준공으로 제주지역의 안정적 전력공급, 제주도민의 에너지 복지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했다.

제주도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면서 이미 가동 중인 한림복합발전을 포함 총 3기의 LNG 발전소가 가동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제주 자체의 전력공급 능력이 늘어나 도내 전력자립도 향상 및 전력공급 안정성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림복합발전은 유류발전소를 LNG 발전소로 전환한 시설이다. 105㎿ 규모로 지난 10월 완공됐다. 제주 LNG 복합발전은 12월 240㎿로 신설한다. 또 남제주 LNG 복합발전은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160㎿로 건설 중이다.

남제주복합발전이 신설되면 공급량 기준으로 제주 총 발전의 34%를 담당할 예정이다.

내년 3월 도시가스 배관 공사가 완료되면 제주도 내 약 3만 세대에 등유 및 LPG보다 저렴하고 편리한 가정용 천연가스가 공급된다. 필연적으로 에너지 소비비용 절감에 따른 제주도민의 에너지 복지 증대가 기대된다는 전언이다.

구체적으로 LNG를 100원이라고 가정하면 등유는 134원, LPG 용기는 209원, LPG 집단은 149원, LPG 에어는 115원이다.

이와 함께 천연가스 생산기지와 발전소 운영은 제주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LNG 냉열사업, 벙커링 등 천연가스 연계사업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준공식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천연가스라는 새로운 에너지의 도입이 제주도민의 삶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제주가 전기자동차, 재생에너지 등 미래 에너지 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높게 평가하면서 “제주가 미래에너지산업의 상징이 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10월 기준 제주도 총발전량은 47억7000만㎾h인 가운데 재생에너지는 13.65%인 6억5000만㎾h를 차지한다.
작성 : 2019년 11월 28일(목) 15:37
게시 : 2019년 11월 28일(목) 15:37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희룡 제주지사 “청정에너지 LNG 보급 첫발…100% 공급까지 매진”
키워드 : 산업통상자원부 | 제주 | 한국가스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